신도시 맡겼더니 조직적인 투기… LH 사업단장도 가담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기신도시와 관련 업무를 맡은 주요 책임자가 땅투기에 가담했고 직원과 가족 등이 빌린 약 58억원은 모두 농협조합의 한개 지점에서 대출이 이뤄져 조직적인 투기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3기신도시와 관련 업무를 맡은 주요 책임자가 땅투기에 가담했고 직원과 가족 등이 빌린 약 58억원은 모두 농협조합의 한개 지점에서 대출이 이뤄져 조직적인 투기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3기신도시 땅투기 의혹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관련 사업단장도 혐의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기신도시와 관련 업무를 맡은 주요 책임자가 투기에 가담했고 직원과 가족 등이 빌린 약 58억원은 모두 농협조합의 한개 지점에서 대출이 이뤄져 조직적인 투기 정황도 포착되고 있다.

4일 국토교통부와 LH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광명·시흥지구 투기 의혹을 받는 LH 직원은 총 15명으로 현직 13명, 전직 2명이다. 이들 중엔 2013년 광명·시흥 사업본부에서 근무한 직원도 있었다. 해당직원은 2년 전 지인과 함께 10억원 이상의 광명·시흥지구 땅 2700㎡를 샀다. 1명은 구매 당시 3기신도시 주요 택지 한곳의 사업단장을 맡았다.

문제가 된 시흥시 땅 일부는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 3명이 함께 매입한 정황도 드러났다. 시흥시 과림동과 무지내동 필지 가운데 15억1000만원에 거래된 농지 3996㎡는 LH 직원 4명이 공동 소유하고 있다. 이들 중 3명은 LH 과천의왕사업단의 한 부서 소속이고 나머지 1명도 광주전남 LH 본부에 근무한다.

조직적인 대출 정황도 드러났다. 땅 매입자금을 위해 받은 대출 58억원 대부분은 모두 북시흥농협에서 승인됐다. 한명당 최대 10억원 이상의 대출을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는 이날 국토부와 LH 공무원, 직원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조사 대상지역은 경기도 광명과 시흥을 포함 3기신도시 6개 전체다. 문재인 대통령이 두 기관뿐 아니라 전체 공공기관과 지자체의 확대 조사를 지시하며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 등도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0.05상승 1.2109:25 04/20
  • 코스닥 : 1025.70하락 3.7609:25 04/20
  • 원달러 : 1116.30하락 0.909:25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09:25 04/20
  • 금 : 64.83하락 0.2909:25 04/20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