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배터리 탑재한 쉐보레 '볼트EV'도 4월 재리콜… 전면 교체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EV) 화재를 둘러싼 1조4000억원 규모의 리콜 비용 중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약 70%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 속 LG에너지솔루션이 베터리를 공급해 화재가 난 GM(제너럴모터스) 쉐보레 볼트EV의 추가리콜이 예정돼 있어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사진=한국지엠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EV) 화재를 둘러싼 1조4000억원 규모의 리콜 비용 중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약 70%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 속 LG에너지솔루션이 베터리를 공급해 화재가 난 GM(제너럴모터스) 쉐보레 볼트EV의 추가리콜이 예정돼 있어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사진=한국지엠
현대자동차의 코나 일렉트릭(EV) 배터리 리콜 비용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면서 같은 제조사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은 쉐보레 볼트EV의 리콜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4일 LG에너지솔루션과 현대차는 각각 리콜 충당금에 따른 실적 변화를 공시했다. 특히 약 1조4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리콜 비용 중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약 70%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런 상황 속 LG에너지솔루션이 베터리를 공급해 화재가 난 GM(제너럴모터스) 쉐보레 볼트EV의 추가리콜이 예정돼 있어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GM은 오는 4월 볼트EV의 추가 리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GM은 볼트EV의 충전율을 다시 100%로 되돌리는 방향으로 재리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배터리 전면 교체에 대한 부분은 확정되지 않았다.

앞서 GM은 한국 오창에서 생산된 LG에너지솔루션의 고압 배터리를 장착한 2017~2019년형 볼트EV 6만8600여대를 리콜했다. 당시 GM은 볼트EV의 주차 중 화재가 발생해 배터리 최대 충전율을 90% 정도로 줄이는 방식으로 리콜을 실시했지만 이번에 이를 100%로 충전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복원하는 것이다.

GM 측은 "(볼트EV 화재)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과 해결책을 파악하는 데 어느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볼트EV의 충전 기능을 100% 복원하는 방향으로 검증하고 있다"고 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리콜 발표에 주목하고 있다. GM측이 볼트EV의 충전율을 100%로 복원한다는 말은 배터리 전면 교체를 의미할 수 있어서다.

최근 현대차가 코나EV의 리콜 결정으로 국내외 총 8만1701대를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를 실시한 이상 GM도 이 같은 방식으로 리콜할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의미다. 게다가 LG에너지솔루션이 현대차보다 책임 분담금을 더 내기로 합의한 이상 앞으로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리콜 협상에서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다.

다만 볼트EV에 탑재된 배터리의 경우 코나EV(중국 난징공장에서 배터리 셀 생산)와 다르게 한국 오창공장에서 생산됐다. 볼트EV는 주행중이거나 BMS 업데이트 리콜 후 화재가 난 경우가 없다. 따라서 코나EV와는 근본적으로 원인이 다르다는 주장도 나온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글로벌 방침은 오는 4월 볼트EV의 리콜을 통해 충전율을 100%로 돌리는 방식으로 정해졌다"며 "다만 배터리 교체 부분에 있어선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