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갑근 펀드 재판매 약속한적 없다" 라임 이종필 진술 번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으로 지목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43·구속기소)이 4일 재판에서 '대구고검장 출신 윤갑근 변호사가 라임펀드 판매사인 우리은행장과 만나 재판매를 요청해 보겠다고 말했다'는 취지의 기존 진술을 번복했다.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 심리로 열린 윤 변호사 보석신문에서 이 전 부사장은 "윤 변호사가 라임 측이 작성한 재판매 요청서를 갖고 손태승 우리은행장과 만나보겠다고 한 적 없다. 윤 변호사가 손 행장을 입에 담은 적도 없다"며 검찰에서 한 기존 진술을 뒤집었다.

지난해 10월 이 전 부사장의 검찰 진술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9년 7월 홍만표 전 변호사와 부동산 시행사 메트로폴리탄 김영홍 회장, 윤 변호사와 네 차례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 전 변호사가 윤 변호사에게 '펀드 재판매를 요청하고 싶은데 선이 닿질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 변호사가 '그럼 펀드 재판매 요청서를 갖고 은행장을 한 번 만나보겠다"고 했다는 게 기존 진술이다.

검찰은 지난해 7월29일 마지막 만남에서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이 있었고, 윤 변호사가 라임의 '경제공동체'인 메트로폴리탄 김 회장으로부터 2억2000만원의 로비 자금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이 전 부사장은 다른 진술도 바꿨다. 그는 애초 검찰에 '윤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청룡과 10억원 자문계약서를 체결했다'는 취지로 진술했지만, 이날 재판에서는 "법무법인 아인과 착각했다"며 "김 회장이 윤 변호사와 자문 계약 체결한 부분이나 금액에 대해선 일절 알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또한 홍 변호사가 김 회장에게 '바쁜 변호사 불러서 미안하다. 재판매 문제가 해결돼야 다 잘 풀린다. 사례해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고 진술한 부분에 대해서도 "윤 변호사 앞에서는 금전적인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말했다.

손 은행장과 윤 변호사의 친분 관계에 대해서도 기존에는 "홍 전 변호사로부터 막역한 사이라고 들었다"고 진술했으나, 이날 재판에서 "직접 들은 적 없다. 김 회장에게 들은 것을 헷갈린 것 같다"고 말을 바꿨다.

변호인 측은 "손 은행장과 윤 변호사가 대학 다닐 때 서로 알지 못했고, 4~5년 전 성균관대 동문 모임에서 처음 만났다. 동문 모임에서 일년에 1~2번 만나 골프를 치고 안부를 묻는 정도 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전 부사장은 이날 검사와 변호인이 '왜 자꾸 진술을 번복하냐' '허위 진술한 것이냐'고 하자 "90번 이상 조사를 받은 데다, 김 회장과 홍 전 변호사로부터 들은 내용이 섞여 기억이 부정확하다"며 "제 희망과 섞여 추측성으로 얘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24일로 예정돼 있다. 이날에는 윤 변호사 측 증인으로 이모 전 라임운용 마케팅본부장이 참석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