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신규 실업수당 청구 74만5000건…텍사스 겨울폭풍 여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거리에서 기록적인 한파를 뚫고 한 남자가 길을 건너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거리에서 기록적인 한파를 뚫고 한 남자가 길을 건너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2월 21~2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4만5000건으로 집계됐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73만6000건)보다 9000건 증가해 2주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다만 이는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인 75만건을 다소 밑돈 결과다.

로이터는 지난달 미국 텍사스를 덮친 겨울 폭풍으로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조치가 본격화돤 직후인 지난해 3월 넷째 주(22일~29일) 686만7000건으로 정점을 찍었을 때와 비교하면 크게 줄었다.

이런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다. 종전 최대 기록은 1982년 10월 2차 오일쇼크가 일어났을 때 기록한 69만5000명이었으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최대 66만5000명(2009년 3월)에 불과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매일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며 올 봄과 여름에 걸쳐 노동시장이 가속화할 것으로 낙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23:59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23:59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23:59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23:59 04/16
  • 금 : 65.12상승 0.9523:59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