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윤석열'에 與 냉소…"오래 못가 주저앉을 것"

여권, 尹 사퇴에 집중포화…대선주자들도 "정치하실 것" 쓴소리 '尹 대망론'에 "반기문 총장도 한 달도 못가…재보선 영향 없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기를 4개월 여 남기고 물러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열린 퇴임식을 마친 후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21.3.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임기를 4개월 여 남기고 물러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열린 퇴임식을 마친 후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21.3.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하자마자 여권에서 날 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의 대권도전 가능성이 열려있는 만큼 재보궐 선거는 물론 대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도 내놓고 있지만 여권 내에서는 윤 총장의 영향력이 미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반대 발언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며 침착함을 유지했지만 사의 표명 직후 기다렸다는 듯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4일)윤 총장을 향해 "국회가 논의 중인 사안을 이유로 검찰총장직까지 던진 것은 대단히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윤 총장의 진정성은 검찰에 있었던 것이 아니라 정치 행보에 있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도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관이 될 때까지 검찰 스스로 개혁 주체가 돼서 중단 없는 개혁을 하겠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는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이제 정치인 윤석열이 어떻게 평가받을지는 오롯이 윤석열 자신의 몫"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들을 선동하고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정의를 향한 검찰 행태에 대해, 스스로의 개혁을 하지 못한 무능하고 무책임한 검찰총장으로서 행한 사의표명은 정치인 그 자체의 모습"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여권 대선주자들은 차분함을 유지하면서도 일제히 윤 총장을 향해 쓴소리를 내놨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는 윤 총장을 겨냥해 "검찰개혁은 흔들림 없이 할 것"이라고 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윤 총장이) 결국 정치를 하실 것으로 판단된다. 착잡하다"며 "선출 권력으로부터 임명된 공직자의 책임이란 말을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대단히 유감스럽다. 검찰개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 의원들도 윤 총장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차기 당권주자 중 한 명인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이 끝까지 지켜주려고 했던 임기마저 정치 이벤트를 위해 내동댕이쳤다"고 했고 김경협 의원은 "정치를 할 수 없는 현직 검찰총장이 본격적인 정치 행보를 시작했다"며 "경거망동, 오만방자, 그 자체"라고 쏘아붙였다.

민주당은 윤 총장의 정치행보가 현실화할 경우 선거판이 요동칠 것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분석도 일축했다. 윤 총장의 사퇴에 명분이 없고 대선주자로 나설 자격도 안 된다는 목소리가 지배적이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5일 뉴스1과 통화에서 윤 총장의 사퇴가 재보궐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윤 총장) 본인이 현직에 있으면서 검찰개혁에 저항한다고 하면 의미 있게 국민이 받아줄 테지만 (사퇴한 이상) 저사람이 얘기한 검찰개혁은 정치적 이해관계로 움직이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을 것이다. 진정성에 의심이 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총장의 정치행보에 대해 "대선이라는 건 한순간의 이미지를 보고 판단하는 게 아니다"며 "확신하건대 (윤 총장은) 오래 못 간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2017년 대선에서) 한 달도 못 가고 주저앉았다. 그렇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지도부 관계자도 통화에서 "윤 총장의 사퇴가 (대선에) 좋지 않은 변수인 건 맞는다"면서도 "윤 총장의 사퇴가 뜬금없다. 우리가 쌓아놓은 법치주의가 무너진다고 주장하는데 이해가 안 되고 작위적이다. 보궐선거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