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의장, 시장 인플레이션 우려 잠재우지 못했다(종합)

뉴욕증시 일제 하락-비트코인도 5% 이상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시장의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를 잠재우지 못하자 미국 증시는 물론 대표적인 암호화폐(가상화폐)인 비트코인도 급락했다.

◇ 비트코인 5% 이상 급락 : 5일 오전 6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암호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5.78% 급락한 4만8072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1시간 전 비트코인은 4만7000달러 대까지 밀렸다.

전일 비트코인은 저항선이었던 5만 달러 선을 돌파하며 5만2000달러 대까지 올랐으나 하루 만에 다시 급락한 것.

◇ 뉴욕증시도 일제히 하락, 나스닥은 2% 급락 : 미국의 뉴욕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4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346.54포인트(1.11%) 내린 3만923.55로 마감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51.15포인트(1.34%) 하락한 3758.63을, 나스닥 지수는 274.28포인트(2.11%) 밀린 1만2723.47을 각각 나타냈다. 특히 나스닥은 2% 이상 급락했다.

이는 파월 연준 의장이 시장의 인플레이션 우려를 잠재우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파월 의장 인플레이션 우려 잠재우지 못해 : 파월 의장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이 주최한 서밋 화상 컨퍼런스에서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이 있을 수 있지만 연준은 미국인들이 직장에 복귀할 때까지 통화 확대와 저금리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백신이 나오고 정부의 지출 확대 정책이 시행되면 연준의 2% 물가상승률 목표 달성에 많은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충분한 이유가 있다. 그러나 목표 달성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다. 우리는 상황이 호전되더라도 인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제 활동이 재개될 경우 기저효과로 인해 다소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이 생길 수는 있지만 이는 일시적일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그의 발언은 최근 미 국채수익률(금리) 상승 때문에 연준의 저금리 정책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자 한 것으로 풀이된다.

◇ 국채 수익률 1.5% 돌파 : 그러나 파월 의장의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을 받을 수도 있다"는 발언이 나온 직후 투자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퍼지면서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7.1bp(1bp=0.01%p)오른 1.541%을 기록하고 있다.

국채수익률 상승으로 이날 위험자산 시장은 모두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내셔널 증권의 시장전략가인 아서 호건은 "시장이 위험 신호를 보이면 투자자들은 자산을 팔아치우게 돼 있다. 그것이 비트코인이든 주식이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