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활동중단… 서신애 "아물지 못한 기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인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23)을 제외한 5인 체제 활동을 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서신애가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올렸다. /사진=스타뉴스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인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23)을 제외한 5인 체제 활동을 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서신애가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올렸다. /사진=스타뉴스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인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23)을 제외한 5인 체제 활동을 하기로 결정했다. 서신애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내 마음에 쌓인 눈을 녹이고 사무치는 존재를 잊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한 서신애는 "지나간 계절의 떠올림은 쉽지 않겠지만 보냈던 계절의 장면은 잊혀지지 않는다"며 "그 날의 온도, 그 날의 냄새, 그 날의 행동.아물지 못해 울컥 멱차오르는 기억들을 애써 묻으며 그대의 계절을 조용히 응원해볼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고 글을 이어나갔다.

서신애가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올렸다.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서신애가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올렸다.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그러나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이기적인지라 그럴 때마다 애써 녹인 눈은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어버렸다. 그래서 엉망이 되어버린 나의 계절을 원망하기도 했다. 좀 더 이겨내기 위해 노력해 볼걸, 더 아무렇지 않게 행동해 볼걸.. 그럴수록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한지라 그대들의 계절을 시새움하게 되더라"는 것이다.

서신애는 "이토록 매서운 겨울은 아름답진 못해도 나의 매화는 추운 겨울의 기운 속에서 맑은 향기를 내었다. 이렇게 무너지기엔 내가 너무 가여웠다. 나의 계절에 햇살을 비춰 주는 사람들에게 미안했다"며 "나는 더 이상 겨울에 머물러 있을 이유가 없다. 빙판길을 깨 부시자. 녹일 수 없다면 부숴버리자"고 했다.

앞서 서신애는 수진의 '학폭'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피해자로 언급된 바 있다. 이에 수진은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 죄송하다"고 주장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