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영 학대 고백 "계부 가정폭력, 소변보고 쓰러지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이수영이 어린시절 계부로부터의 학대를 고백했다. /사진=CBS '새롭게 하소서'
가수 이수영이 어린시절 계부로부터의 학대를 고백했다. /사진=CBS '새롭게 하소서'
가수 이수영이 계부로 인해 힘겨웠던 어린시절을 이야기했다. 이수영은 최근 CBS 교양프로그램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했다.

이수영은 "아버지가 10세 때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며 이후 어머니가 재혼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들이 3명이었는데 어머니가 27세 정도에 혼자가 되셨다. 젊은 나이에 혼자 되시다 보니 가족들을 먹여 살릴 힘이 없으셨다. 겨우겨우 이끌어 오시다가 재혼을 하게 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마가 재혼하고 굉장히 힘든 상황에 닥치게 됐다. 계부가 소위 말하는 나쁜 계부의 전형적인 모습을 취했다"고 힘겹게 말을 꺼냈다.

이수영은 "병 같은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내 가정사는 너무 슬프지만 밖에서는 더 밝게 행동했다. 외로워서 그랬던 것 같다"며 "주변에 사람이 많은 것을 좋아해서 더 웃기고 노래하려 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트라우마가 남아있는 사건이 있다"며 "계부는 호롱불 아래서 공부하신 힘든 상황에서 자란 자수성가한 분이었다. 난 엄마의 기대도 있었고 좋은 딸로 보이고 싶었다. 또 계부에게 잘 보이기 위해 공부를 시키면 잘 견뎠다"고 말했다.

하지만 막내는 잘 따라오지 못해 충격적인 모습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그는 "계부가 동생도 직접 공부를 가르키곤 했는데 다음날 귀가했더니 남동생을 발로 밟고 있더라"고 언급했다.

그는 "당시 고1이었다. 어떻게 대응을 해야할 지 몰랐고 힘이 없었다.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내가 너무 저항하면 엄마가 힘들지 않을까. 그렇다고 동생을 보호하지 않으면 얘는 어떻게 되나 싶었다"며 "그래서 계부에게 최대한 저항 할 수 있는 것이 소리 지르며 우는 거였다. 소변을 보고는 쓰러지기도 했다" 아픈 기억을 되짚었다.

이수영은 "말 할 수 없는 사건들이 매일 일어나 너무 힘들었다"고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23:59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23:59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23:59 06/15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23:59 06/15
  • 금 : 71.79하락 0.2223:59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