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키운 카뱅·케뱅… 금감원 "인터넷은행 종합검사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뱅크 판교 오피스(왼쪽)와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전경./사진=각 사
카카오뱅크 판교 오피스(왼쪽)와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전경./사진=각 사
금융감독원이 올해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 대한 첫 종합검사에 나설지 논의에 나섰다.

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해 인터넷은행 등에 대해 종합검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설립된 지 3년이 지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 대해 종합검사를 나갈지 검토하는 단계”라며 “이달은 지나야 종합검사 대상 여부를 확정지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금감원은 인터넷은행의 경우 사업의 초기 성장을 지원해주기 위해 출범 뒤 첫 3년간 검사를 유예해줬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2017년 출범해 지난해 유예기간이 끝났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7월 유예기간이 끝나자 그해 하반기 금감원으로부터 부문검사를 받은 바 있다. 카카오뱅크는 당시 금융당국으로부터 ‘경영유의’ 조치를 받으면서 유동성 위기 시 실효성 있는 비상계획을 마련하도록 요구받았다.

경영유의는 금융회사에 주의·자율적 개선을 요구하는 행정지도적 성격의 조치다. 경영유의를 통보받은 금융사는 자율적으로 해당 사항을 개선해 금감원에 보고해야 한다.

올해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종합검사 대상이 될 경우 부담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부문검사는 1~2주일 동안 특정 사안만 점검하는 반면 종합검사는 사전검사 2주, 현장검사 4주 등이 진행된다.

카카오뱅크의 지난해 순이익은 1136억원으로 전년보다 8.3배 급증했다. 회사의 자산도 26조원으로 전년보다 4조원 가까이 늘었다. 카카오뱅크보다 3개월 앞서 출범한 케이뱅크의 지난해 1~3분기 누적 순손실은 703억원이고 자산규모는 3조2799억원으로 카카오뱅크의 12% 수준에 그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출범 3년이 지나 올해 종합검사를 받을 가능성을 염두해 두면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