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김소현 '호텔' 발언 구설수… "해외도, 호텔도 같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KBS 제공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KBS 제공

배우 지수가 과거 '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서 김소현에게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KBS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 제작 빅토리콘텐츠)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극 중 온달 역을 맡은 지수는 평강 역의 김소현과 KBS 2TV 단막극 '페이지터너'(2016) 이후 5년만에 재회하게 됐다. 지수는 "저희가 싱가포르를 같이 2번이나 갔다. 같은 호텔에서 머물렀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김소현은 "이 말을 이렇게 하면 안 된다.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현실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수는 "일적으로 갔는데 두 번이나 마주쳤다"고 설명을 덧붙이며 "정말 신기했다. 우리 언젠간 작품에서 만나지 않을까 했다. 이번에 우리 이거 같이 하면 인생 작품이 될 것 같다고 했더니, 소현 양이 '아 그러냐' 했던 기억이 난다"고 시큰둥했던 반응을 전했다.

지난 2일 다수 누리꾼의 폭로로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지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편지를 남기며 ‘학폭’ 가해자였음을 시인했다. 그는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며 “연기자로 활동하는 내 모습을 보며 긴 시간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 나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손편지를 남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