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50대래?"… 배종옥, 20대 뺨치는 등라인 '美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배종옥의 아찔한 등근육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더네이버 제공
배우 배종옥의 아찔한 등근육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더네이버 제공

배우 배종옥의 아찔한 등근육이 주목받고 있다. 더네이버는 3월호를 통해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tvN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활약한 배우 배종옥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배종옥은 우아하면서도 힘 있는 모습으로 화보 의상들을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매력을 발산했다. 카메라 앞에서 백 리스 의상들을 입고 탄탄하고 멋진 등을 드러내며 포즈를 취한 배종옥의 모습에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 모두 찬사를 보냈다. 

배종옥은 퓨전 사극 '철인왕후'의 순원왕후 역할을 통해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내가 코미디를 할 거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죠. 이제는 내가 사람들을 웃길 수 있다는 것이 제 연기 경력에서도 특별한 부분이 됐어요. 재미있는 것을 하다 보니 내 삶이 재미있어지더라고요.”

배종옥은 과거 10년 전부터 주변 지인들에게 코미디를 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러다가 장진 감독의 연극 '꽃의 비밀'을 재미있게 보고 재공연 때부터 출연을 자처했다. 드라마로 코믹 연기를 선보인 것은 '철인왕후'가 처음이다.

그는 “순원왕후의 코믹 캐릭터를 좀 더 키워주면 출연을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그런데 작가가 코미디라면 무척 자신 있다는 거다. 작가가 하나씩 던져주는 코미디의 코드를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굉장히 재미있게 연기했다”며 '철인왕후' 출연을 제안 받았을 때 있던 캐스팅 일화도 전했다. 

촬영 현장에서도 전 상궁을 소화한 전영미, 웃음기 빼고 극중 인물들과의 코믹 밸런스를 맞춘 김좌근 역할의 배우 김태우와 함께 좋은 시간을 보냈다는 배종옥은 “공중파에서 그렇게 웃었던 출연 드라마도 없었다. 거의 다 진지한 작품이었다. 앞으로도 제 코믹 잠재력을 이끌어낼 누군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종옥은 여전히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열망이 크다며 캐릭터 변신에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과거 노희경 작가의 드라마 '거짓말' 때에는 없고 지금은 있는 것을 묻는 질문에 그는 조금도 주저함 없이 “코미디”라고 답했다. 그는 “지금은 코미디에 관심이 있다. '거짓말'을 했던 그 당시 저는 진지함에 심취했다. 가벼운 것은 도무지 견딜 수 없었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