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LH 투기 엄벌해야… 경기도도 낱낱이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엄벌을 촉구했다. 사진은 이 지사가 지난달 25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컨퍼런스 개막식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엄벌을 촉구했다. 사진은 이 지사가 지난달 25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컨퍼런스 개막식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다시는 꿈도 못 꿀 만큼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서 "공직사회 내부는 법적 조치에 앞서 징계로 기강을 다 잡는 것이 맞지만 이미 부패 비리가 만연하고 반성하지 않는 경우에는 사후처방일지라도 읍참마속의 본을 보여 재발은 꿈조차 꿀 수 없게 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단 몇 마리의 외래어종이 호수를 망치고 방치된 몇 그루의 가시박이 전국의 하천변을 뒤덮어 버리듯 부패공직자들을 엄하게 다스리지 않으면 공직사회 전체의 기강이 무너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LH'를 빗댄 '내토지 주택공사', '내 혼자 산다', '조사하는 공무원들이 다 예전에 해먹던 사람들인데 누가 누굴 감사하나'라는 누리꾼들의 한숨 섞인 비판이 뼈아프다"며 "국민들께서 느끼는 좌절감과 박탈감이 무서울 정도로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투자의 자유를 말하면서 항변하는 LH 공직자들이 있다는 기사를 보았다"며 "공직자에겐 설사 현행법 위반이 없더라도 투자의 자유, 정확히 말해 공직을 이용한 투기의 자유는 없다. 국민이 위임한 권한으로 사욕을 채우는 것은 최악의 불공정이기에 공직자의 영리행위는 법률상 금지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번 사태를 계기 삼아 경기도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없는지 낱낱이 조사하고 있다"며 "적발되는 공직자들에 대해서는 전원 직위해제 외 중징계는 물론 예외없는 형사처벌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박현주
박현주 hyunju9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