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호선 좌석에 소변 본 남성… 코레일 "수사 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지하철 1호선 객실 내 좌석에 소변을 본 남성에 대해 코레일 측이 철도사법경찰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3일 지하철 1호선 객실 내 좌석에 소변을 본 남성에 대해 코레일 측이 철도사법경찰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코레일이 지하철 1호선 객실 내 좌석에 소변을 본 남성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지난 4일 코레일 측은 "열차 내에서 방뇨행위를 한 이용객에 대해 철도안전법(제47조)과 경범죄처벌법(제3조) 위반 등으로 철도사법경찰대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대학생 익명커뮤니티에는 '실시간 1호선 노상방뇨 빌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거 실화냐"며 "여행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역대급 빌런을 만났다"는 내용과 함께 10초 길이의 영상을 게재했다.

캡처된 영상에는 지하철 객실 안에서 한 남성이 좌석 앞에 선 채 소변을 보는 모습이 담겼다. 소변으로 추정되는 액체가 좌석 위에 쏟아지는 모습도 담겼다.

이 사진은 온라인상에서 확산되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이들은 "술에 취해도 그렇지 아무데서나 싸고 미친 것 아니냐", "천으로 된 좌석이라 청소해도 냄새날 텐데 전면 교체하고 물어내게 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해당 남성을 비판했다.

코레일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3일 오전 12시6분쯤 광운대역에서 출발해 천안역으로 가던 전동차가 서정리역 부근을 운행할 때 발생했다.

코레일 측은 "해당 전동열차에 대해 당일 종착역 도착 후 집중 청소 및 방역을 시행했다"고 전했다.

지하철 내 노상방뇨, 음주, 흡연 행위는 철도안전법 제47조(여객열차에서의 금지행위)와 경범죄처벌법 제3조에 해당하는 범법행위다. 이에 따르면 객실 내 노상방뇨를 한 사람은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형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특히 노상방뇨는 공공기물 파손죄에 해당된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