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출시 첫달 국내서 59만대 팔려… "갤S8 수준 회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럭시S21 시리즈 3종 /사진=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 3종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의 출시 첫 달 판매량이 ‘갤럭시S8’ 수준으로 회복됐다.

5일 시장조사업체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은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시 이후 4주차까지 누적판매량이 59만대로 조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역성장에 따라 플래그십모델 판매량도 수년간 감소세를 보였는데 이를 4년 전 수준으로 회복했다는 설명이다.

갤럭시S 최근 모델들의 출시 첫 달 판매량 비교 /자료=애틀러스
갤럭시S 최근 모델들의 출시 첫 달 판매량 비교 /자료=애틀러스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은 ▲5G 가입자 확대를 꾀하는 이통사들의 마케팅 ▲‘갤럭시9’ 이전 LTE 모델 이용자들의 교체수요 증가 ▲전작보다 인하된 출고가 등을 ‘갤럭시S21’ 판매량 증가 요인으로 분석했다. 기본모델 출고가가 전작 ‘갤럭시S20’은 124만8500원이었으나 ‘갤럭시S21’은 100만원 이하인 99만9900원으로 책정되면서 부담을 낮췄다는 설명이다.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에 따르면 출고가 인하 효과는 세부 모델별 판매 비중에도 나타난다. 출시 첫 달 판매량 기준으로 전작 ‘갤럭시S20’ 모델별 판매 비중은 기본형, 플러스(135만3000원), 울트라(159만5000원)가 각각 30.5%, 38.5%, 31.0%로 비교적 고르게 나타났다. 반면 ‘갤럭시S21’의 경우 전체 판매량의 절반에 가까운 비중(49.5%)을 기본형이 차지했다. 플러스(119만9000원)는 21.7%, 울트라(256GB 145만2000원, 512GB 159만9400원)는 28.9%를 기록했다.

갤럭시S20·S21 모델별 판매 비중 /자료=애틀러스
갤럭시S20·S21 모델별 판매 비중 /자료=애틀러스

정근호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 이사는 “국내의 경우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판매 비중이 매우 높은 특징을 보인다. 지난해 출시됐던 애플의 첫 5G 모델인 ‘아이폰12’가 현재까지 좋은 판매량을 보였고, ‘갤럭시S21’ 역시 전작의 부진을 극복하고 상당한 판매량 증가세를 기록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이 주관하는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의 2021년 신규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이동통신 단말 월 판매량’ 데이터와 ‘애틀러스 ICT 산업 트렌드 분석 보고서 DB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5:32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5:32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5:32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5:32 04/19
  • 금 : 65.12상승 0.9515:32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