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의 '한 나라, 두 대표' 사태… 저항의 상징된 미얀마 유엔 대표 자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임 유엔 미얀마 대표가 자신이 아닌 전임자가 계속 미얀마를 대표하고 있다고 밝히며 사임했다. '사진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각) 유엔 총회에서 초 모에 툰 당시 미얀마 대사가 연설이 끝내고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며 군사 쿠데타에 대해 항의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신임 유엔 미얀마 대표가 자신이 아닌 전임자가 계속 미얀마를 대표하고 있다고 밝히며 사임했다. '사진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각) 유엔 총회에서 초 모에 툰 당시 미얀마 대사가 연설이 끝내고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며 군사 쿠데타에 대해 항의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군부의 임명을 받은 유엔 주재 미얀마 대표가 자신이 아닌 전임자가 미얀마의 대표자라고 밝히며 사임했다. 군부가 쿠데타를 비판한 전임자를 즉각 해임하고 후임을 자리에 앉히면서 이같은 갈등이 촉발됐다.

지난 4일 AFP통신에 따르면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군부가 임명한 틴 마웅 나잉 대사 대행이 "전임 대사가 여전히 미얀마를 대표하고 있다"면서 이날 사임했다고 밝혔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27일 초 모에 툰 대사를 해고했다. 그가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즉각 종식하고 국가 권력을 국민에게 반환하라"면서 군부 비판 연설을 했기 때문이다. 군부는 즉각 그를 해임하고 틴 마웅 나잉을 새로 임명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초 모에 툰 전임 대사는 유엔에 "쿠데타가 불법이며 군부가 나를 제거할 권한이 없다"며 자신이 여전히 미얀마 상임대표라고 선언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하지만 미얀마 외교부 역시 유엔에 서한을 보내 "초 모에 툰 대사를 해임했다"고 알렸다.

당시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두개의 상반된 편지를 검토하고 있다"며 유엔자격심사위원회가 이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엔은 총회에서 다수결로 누가 미얀마를 대표하는지를 최종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 일부 외교관은 193개 회원국들이 총회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5일 유엔안보리 비공개 회의에서 미얀마 문제가 논의될 예정이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5:32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5:32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5:32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5:32 04/16
  • 금 : 64.17상승 1.6115:32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