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인정' 지수, 10월 군 입대… "지난해 12월 영장 나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수가 오는 10월 병역 의무를 이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지수가 오는 10월 병역 의무를 이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학폭) 가해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오는 10월 군에 입대한다. 

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지수는 오는 10월 중순 병역 의무를 이행할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수의 영장은 학폭 논란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해 12월 나왔다. 지수는 한달 동안의 기초 군사훈련을 마친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한다. 지수는 지난 2016년 급성 골수염으로 수술을 받았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가 학폭 가해자라고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쓴 네티즌 A씨는 지수로부터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지수의 학폭을 주장하는 추가 폭로 글이 쏟아졌다. 지수는 지난 4일 자필 사과문을 통해 학폭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측은 주연배우인 지수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1 04/19
  • 금 : 64.83하락 0.29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