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3기 신도시 투기의혹 조사대상 최소 1만4000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100억원대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100억원대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한 조사 대상이 최소 1만4000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본부와 지방청 공무원이 약 4000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이 약 1만명이며, 지자체, 지방 주택도시공사 직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까지 포함하면 수만명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이다.

국토부는 5일 배포한 'LH 투기의혹 관련 3기 신도시 전수조사 계획 등' 자료에서 조사 대상인원과 관련해 이 같이 설명했다. 이번 자료는 전날 변창흠 장관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한 브리핑 과정에서 이뤄진 기자단 질의응답의 추가 답변이다.

국토부는 조사대상 인원에 대해 "국토부는 본부 및 지방청 공무원 약 4000명, LH는 약 1만명이 조사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지자체(유관부서), 지방 주택도시공사 직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까지 포함하면 정확한 추산은 어려우나 수 만명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만명의 조사대상자 가운데 위법행위가 의심되는 자를 우선적으로 선별하는 것이며 사법조치가 필요한 경우에는 고소·고발 등을 통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자료에 따르면 정부 합동조사 대상 지역은 3기 신도시 등 100만㎡ 이상 대규모 택지 8곳이다. 조사대상 지역을 추가로 확대할 지 여부는 조사결과 등 추진상황에 따라 검토할 예정이다.

국토부 역시 조사 대상이면서 스스로 조사하는 것에 대해 실효성 논란도 있다. 이에 대해서는 "총리실 지휘하에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감사원의 공익감사 등이 있을 경우에는 조사자료 제공 등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6.94상승 14.5614:30 04/15
  • 코스닥 : 1013.66하락 0.7614:30 04/15
  • 원달러 : 1118.00상승 1.414:30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4:30 04/15
  • 금 : 62.56상승 0.9814:30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