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손잡고' 부른 코리아나 이용규, 암투병 끝에 별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당시 공식 주제가였던 '손에 손 잡고'를 부른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가 암투명 끝에 지난 3일 별세했다. 사진은 손에 손 잡고 앨범. /사진=서울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당시 공식 주제가였던 '손에 손 잡고'를 부른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가 암투명 끝에 지난 3일 별세했다. 사진은 손에 손 잡고 앨범. /사진=서울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그룹 코리아나 출신 이용규가 지난 3일 암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67세.

고인은 1962년 결성된 그룹 코리아나 멤버로 활동했다.

코리아나는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당시 공식 주제가였던 '손에 손 잡고'(Hand In Hand)를 불렀다. '손에 손 잡고'는 당시 약 1200만장이 팔리며 큰 인기를 모았다.

코리아나는 멤버 전원이 가족 또는 친척 관계였다. 고인과 동생 이애숙은 배우 클라라의 아버지인 이승규의 친동생이다. 또 다른 멤버 홍화자는 이들의 사촌 형수다.
 

  • 0%
  • 0%
  • 코스피 : 3214.29상승 15.4513:18 04/20
  • 코스닥 : 1030.72상승 1.2613:18 04/20
  • 원달러 : 1111.70하락 5.513:18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3:18 04/20
  • 금 : 64.83하락 0.2913:18 04/20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외교부 정의용 "日 원전 오염수 방출, 필요시 사법 대응 검토"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