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신약 전성시대'… LG화학 끌고 보령제약 밀었다

'케이캡'·'놀텍'·'슈가논' 등도 코로나 악재 딛고 두자리수 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산 신약 제미글로와 카나브가 연 처방액 1000억원 시대를 열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산 신약 제미글로와 카나브가 연 처방액 1000억원 시대를 열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LG화학의 당뇨치료제 '제미글로'에 이어 보령제약 고혈압치료제 '카나브'도 원외처방 실적 기준 1000억원 시대를 본격화하는 등 국산신약이 전성기를 맞이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산 신약 중 부동의 1위인 LG화학의 제미글로군은 전년도(795억 원) 대비 12.0% 증가한 890억 원의 실적을 달성하며 연 매출 900억 원 고지를 목전에 뒀다.

제품별로는 제미글로가 전년도(259억 원) 대비 6.1% 증가한 275억 원, 제미메트가 전년도(535억 원) 대비 14.9% 증가한 614억 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약국 처방액 기준 데이터인 유비스트 기준으로 보면, 제미글로군의 연 매출은 1000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제미글로군의 지난해 처방액은 1162억원이다.

2위에 자리한 보령제약의 카나브군은 전년도(641억 원) 대비 12.1% 증가한 718억 원의 연 매출액을 달성했다. 카나브군은 카나브 379억원, 듀카브 298억원, 투베로 40억원 등을 기록했다.

카나브군의 원외처방 실적은 지난해 1039억원으로, 국산신약 가운데는 2번째로 1000억원 고지를 밟았다.

HK이노엔의 캐이캡도 돌풍도 강력했다. 증가률만 놓고 보면, 국산 신약 가운데 압도적 1위다. 2019년에 기록한 310억 원 대비 106.1% 증가한 639억 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단일 품목으로는 국산 신약 1위다.

일양약품 '놀텍'과 동아에스티 '슈가논'도 두자리수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달성했다. 놀텍은 17.1% 증가한 244억, 슈가논은 51.3% 증가한 20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밖에 국산 신약 중에서는 대원제약 '펠루비'가 204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으며, 종근당 '듀비에' 164억 원의 매출로 그 뒤를 이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