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4단계로 축소… 사적 모임 금지 인원, 단계별로 다르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기존 5단계에서 4단계로 줄이는 등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 남대문시장이 한산한 모습. /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기존 5단계에서 4단계로 줄이는 등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 남대문시장이 한산한 모습. /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개편안의 초안을 내놨다. 거리두기 단계는 현행 5단계에서 4단계로 간소화된다. 단계별로 사적 모임 금지 인원수가 달리 적용된다. 방역수칙 위반으로 감염 확산이 일어날 경우 재난지원금에서 배제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5일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 공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을 발표했다. 방역당국은 이번 초안 발표 이후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2~3주 뒤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중수본은 거리두기 개편에 앞서 의견 수렴을 위해 2차례 공개 토론회와 생활방역위원회, 관계부처 및 지자체 회의, 협회·단체 등과 릴레이 간담회 등을 실시했다. 이번 공청회 역시 이 같은 과정의 연장선이다.

중수본은 지난 3차 유행이 개인 간 접촉을 통한 감염이 우세했지만 그동안의 거리두기 체계의 방역 수칙은 다중이용시설 중심이었다는 평가다. 아울러 현행 기준이 2차 유행 당시 수준으로 설정돼 과소한 기준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에 따라 중수본은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지속가능한 거리두기 체계 구축'을 중심으로 거리두기 체제 개편안 초안을 마련했다.



현행 5단계에서 4단계로… 사적 모임 금지는 단계별로 적용 


현행 5단계 거리두기 기준은 4단계로 조정된다. 각 단계별 명칭은 ▲1단계 '지속적 억제상태 유지' ▲2단계 '지역 유행/인원 제한' ▲3단계 권역 유행/모임 금지 ▲4단계 '대유행/외출 금지'다.

각 단계별 기준은 인구 10만명당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 또는 중환자 병상 여력을 기준으로 보조지표(감염재생산지수, 감염경로 조사 중 비율, 방역망 내 관리비율 등)를 고려한다.

인구 10만명을 기준으로 하면 전국의 거리두기 단계 격상 기준은 2단계 363명 이상, 3단계 778명 이상, 4단계 1556명 이상이 된다. 수도권은 단계별로 181명, 389명, 778명이다.

사적 모임 금지는 단계별로 적용한다. 2단계에는 9인 이상, 3단계 5인 이상, 4단계에는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이 금지된다. 4단계에서는 출퇴근 외 사실상 모든 외출 자제를 유도하기 위한 목적이다.

다만 결혼식·장례식은 2단계 100인, 3단계 50인 이상, 4단계 직계 가족만 허용된다.



다중이용시설 위험도에 따라 3그룹으로 나뉜다


다중이용시설은 위험도 평가에 따라 3그룹으로 분류한다.

▲1그룹에는 유흥시설, 방문판매업 등이 들어가고 ▲2그룹에는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종교시설 등이 포함된다. ▲3그룹에서는 영화관, 학원, 결혼식장, 독서실 등이다.

2단계부터는 8㎡당 1명을 기본으로 업종별 특성에 따라 인원 제한에 들어간다. 시설 외부에는 입장 가능 인원을 명시해야 한다.

운영시간 제한은 3단계부터 실시된다. 3단계에서는 1, 2그룹이, 4단계에서는 1~3그룹 모두 오후 9시까지 운영이 제한된다. 1그룹 중 유흥시설은 4단계에서 집합금지가 적용된다.

당초 운영시간 제한을 오후 9시에서 10시로 늘리자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현행 9시 제한을 유지하기로 했다. 비수도권 지역의 거리두기 조정으로 운영시간 제한을 완화하자 이동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평가다.

현재 중수본은 실내체육시설, PC방 등은 러닝머신 속도제한·샤워장 이용제한, 음식판매 금지 등 위험요인을 제거한 경우 21시 운영 제한을 예외하는 방안을 협회·단체와 협의 중이다.

종교시설은 정규 종교행사의 인원이 ▲1단계 50% ▲2단계 30% ▲3단계 20% ▲4단계 비대면으로 실시한다. 행동별로는 전단계에서 성가대·큰 소리 기도 등이 금지되고, 소모임·식사·숙박 등은 2단계부터 금지된다.

복지·돌봄시설은 공백의 최소화를 위해 3단계까지 지속적으로 운영하되 4단계부터는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방역수칙 위반 시 재난지원금 배제


중수본은 방역에 자율과 책임을 강조한 만큼 방역 수칙 위반 시 패널티 강화로 책임성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개인이 방역 수칙을 위반으로 확진될 경우 생활지원금에서 배제되고 이로 인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구상권 청구·과태료 등이 부과될 수 있다.

업소는 방역 수칙 위반으로 시설 내 확산이 생길 경우 과태료 부과 및 2주 동안 집합금지를 원스트라이크 아웃 방식으로 실시한다. 또 방역수칙 위반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재난지원금 등 각종 보상에서 제외된다.

이날 발표된 개편안은 초안으로 향후 수정될 가능성도 있다. 중수본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고 대국민 설문조사 등도 진행한 후 거리두기 개편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4일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 관련 사전 설명회에서 "생활방역위원회를 통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고 관계부처·지자체, 각 협회·단체와도 조율을 거쳐 가다듬어갈 예정이다. 3월 중에는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