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 한국 69개로 11위… 역대 최고 성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무역협회는 7일 우리나라가 세계 수출시장에서 전년 대비 두 계단 상승한 1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무역협회는 7일 우리나라가 세계 수출시장에서 전년 대비 두 계단 상승한 1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세계 수출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우리나라 제품이 2019년 기준 69개로 조사됐다. 세계 순위도 전년 대비 두 계단 상승한 11위를 기록했다. 이는 해당 조사를 시작한 2002년 이래 가장 높은 순위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우리 수출의 경쟁력 현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이 가장 많은 국가는 중국(1759개)으로 5년 연속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는 ▲독일(654개) ▲미국(520개) ▲이탈리아(217개) ▲일본(156개) 순이었다.

 세계 1위 품목(69개) 중 화학제품류(27개)와 철강·비철금속류(18개)가 전체의 65.2%를 차지했다. /자료=한국무역협회
세계 1위 품목(69개) 중 화학제품류(27개)와 철강·비철금속류(18개)가 전체의 65.2%를 차지했다. /자료=한국무역협회
2019년 우리나라의 세계 1위 품목 수는 전년보다 7개 증가한 69개다. 새로 1위에 오른 품목은 16개, 1위에서 밀려난 품목이 9개다. 품목별로는 화학제품류(27개)와 철강·비철금속류(18개)가 전체의 65.2%를 차지했다.

1위 품목에 진입한 16개 품목들은 ▲전자기기류로 반도체를 이용한 데이터 저장장치인 솔리드스테이트 드라이브(SSD, 47억1000달러) ▲화학제품류인 산화금속산염(19억6000달러) ▲철강·비철금속류인 열간압연제품(16억3000달러) 등 수출금액이 큰 품목이 다수 포함됐다. 특히 SSD는 지난해 처음으로 수출 100억달러를 돌파하며 한국의 차세대 수출 동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세계 1위 품목을 두고 한·중·일 간 경쟁도 치열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가 1위 자리를 내준 9개 품목의 경우 절반 이상인 4개 품목에서 중국이 1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 1위 품목 69개 중 12개는 일본이 2위 자리에서 추격하고 있다.

도원빈 무역협회 연구원은 "우리나라의 세계 1위 품목 수가 증가함과 동시에 중국·일본과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해외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늘려 경쟁국과의 격차를 벌리기 위해 제품경쟁력 제고와 차별화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