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 홍신애 셰프, 절친 성시경에게 받은 '혹평'…충격의 두꺼비(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볼빨간 신선놀음' 캡처 © 뉴스1
MBC '볼빨간 신선놀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요리연구가 홍신애가 절친 성시경에게 혹평을 받았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에서는 홍신애 셰프가 도전자로 등장, 제주 생고등어를 활용한 집밥을 내놨지만 절친한 사이이자 미식가인 성시경에게 예상치 못한 두꺼비를 받았다.

홍신애는 이날 백반선생으로 나와 '이 안에 고등어 있밥'이라는 요리를 선보였다. 앞서 최초로 '5금도끼'를 받았던 홍신애는 이번에도 금도끼를 노렸다.

그는 이번 요리에 대해 "고등어조림과 밥을 같이 먹는 한그릇 요리다. 생고등어, 겨울 무, 가와지쌀로 요리한다"라고 소개했다. 고등어 가시를 모두 바른 홍신애는 무와 고등어를 함께 팬에 투하해 익혔다. 이후 다시마 육수를 넣고 양념장, 김치를 얹어 뜸을 들였다. 마지막으로 까나리액젓을 첨가한 미나리와 참기름까지 넣어줬다.

신선들 중 성시경을 첫 번째로 앉혔다. 홍신애는 그를 처음으로 택한 이유에 대해 "시경이가 밥을 좋아한다. 그래서 수월하게 갈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도전자의 정체를 모르고 있던 성시경은 침샘을 자극한다며 맛있게 식사를 시작했다. 그는 "이야~"라고 하더니 이내 고개를 갸웃거렸다. 대기실에서 지켜보던 홍신애는 "1번으로 한 게 악수였나?"라며 걱정했다. 성시경은 다시 시식하더니 고민에 빠졌다.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 두꺼비를 집어 들어 놀라움을 안겼다.

성시경은 모두가 놀라워한 가운데 "그냥 밥 따로, 고등어 따로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이걸 합친 의미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왜 이렇게 했는지 직접 여쭤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초 '5금도끼' 주인공이었지만 이제는 '0금도끼'가 된 홍신애는 신선들 앞에 섰다. 홍신애와 성시경이 친하다는 것을 알고 있던 신선들은 경악했다. 성시경은 "나 누군지 못 보겠어"라며 걱정했다. 홍신애는 성시경을 붙들고 "나 봐! 나 보라고!"라고 소리쳐 폭소를 유발했다.

성시경은 시선을 회피하며 "맛있었다"라고 말했다. 홍신애는 "탈락한 것보다 더 실망스러운 건 성시경씨다. 무를 작게 썰고 그랬는데 그걸 눈치를 못 챘냐"라며 실망감을 표했다. 고개를 숙인 성시경은 "역시 홍신애다"라며 분위기를 바꾸려 했다. 그러면서도 "다시 안 온다더니 왜 왔냐"라고 물었다. 홍신애는 "금에 눈이 멀어서 왔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홍신애는 "사실 고등어조림이 실패하기 쉬운 요리다. 밥하는 시간, 고등어조림 하는 시간이 똑같은 레시피다. 생고등어는 오늘 공수해 왔다. 무를 제주에서 어제 직접 뽑아서 왔다"라고 밝혔다. 성시경은 당황하며 미안해 했다.

성시경은 이어 "따로 담기와 같이 담기에 어떤 의미가 있냐"라고 물었다. 홍신애는 "집밥의 품격이다. 한번에 많은 설거지가 안 나오게 이렇게 한 거다. 난 주부이면서 요리사니까 여러 반찬을 해서 먹기 쉽지 않더라. 그래서 맛있는 식사를 한번에 합친 거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말 실망이야, 성시경"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5.77상승 13.3913:58 04/15
  • 코스닥 : 1011.68하락 2.7413:58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3:58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3:58 04/15
  • 금 : 62.56상승 0.9813:58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