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 GS칼텍스, 현대건설에 진땀승…흥국생명과 승점 2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칼텍스는 5일 현대건설을 꺾고 5연승을 기록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GS칼텍스는 5일 현대건설을 꺾고 5연승을 기록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여자 프로배구 선두 GS칼텍스가 풀세트 끝에 최하위 현대건설의 고춧가루를 이겨내고 5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GS칼텍스는 5일 서울 장충체육과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홈경기에서 현대건설에 세트스코어 3-2(23-25 17-25 25-18 26-24 15-13)로 이겼다. 먼저 두 세트를 내줬으나 내리 세 세트를 따내며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이로써 GS칼텍스는 19승9패(승점 55)를 기록, 2위 흥국생명(18승9패·승점 53)과 격차를 벌렸다. 최하위 탈출을 노렸던 현대건설(10승18패·승점 30)은 승점 1만 땄다.

GS칼텍스는 러츠와 이소영이 각각 31득점, 24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으며 강소휘(11득점)와 문지윤(10득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현대건설은 루소(30득점), 양효진(21득점), 정지윤(17득점)이 분전했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두 팀은 1세트부터 치열하게 맞붙었다. 현대건설이 초반에 주도권을 잡았으나 GS칼텍스가 매섭게 추격했다. 문지윤의 블로킹으로 24-23까지 따라붙은 GS칼텍스는 랠리를 벌였지만 이소영의 공격이 네트에 걸리며 듀스 기회를 놓쳤다.

1세트를 따낸 현대건설이 2세트에 기세를 이어갔다. 9-8로 앞선 상황에서 루소, 고예림, 정지윤의 연속 득점으로 12-9로 달아났다. 18-14에서도 공격 2개와 블로킹 2개를 묶어 4연속 득점을 올리며 GS칼텍스의 기세를 꺾었다.

GS칼텍스는 2세트까지 공격성공률이 32.83%에 그쳤지만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3세트 14-14로 맞선 상황에서 3연속 득점으로 흐름을 탔고 러츠, 이소영, 강소휘가 힘을 내며 한 세트를 만회했다.

4세트도 박빙이었다. GS칼텍스는 17-14에서 5연속 실점을 하며 패색이 짙었으나 끈질긴 추격으로 듀스를 만들었다.

외국인 선수 공격 결과에 두 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러츠가 현대건설의 빈틈을 놓치지 않고 공격을 성공한 반면에 루소의 백어택은 코트를 벗어났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두 팀은 5세트에서 12-12로 팽팽히 맞서며 예측불허의 승부를 펼쳤다. 승부의 추는 조금씩 GS칼텍스로 기울었다. 이소영이 연이어 퀵오픈을 성공하면서 매치포인트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14-13에서 러츠가 정지윤의 블로킹을 뚫으면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