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한지현, 父 언급하며 김소연 압박…"왜 안 살리고 도망쳤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펜트하우스2' 캡처 © 뉴스1
SBS '펜트하우스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펜트하우스2' 한지현이 김소연을 압박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천서진(김소연 분)의 비밀을 안 주석경(한지현 분)은 그를 찾아가 협박성 발언을 했다.

주석경은 "며칠 있으면 청아예술제다. 진짜 기다렸다. 어떤 드레스 입을까 너무 설렌다"라며 일부러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자 천서진은 "이미 공고났다. 오늘 회의에서 넌 출전 못하는 걸로 결정났다. 워낙 네가 친 사고가 커서"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하지만 주석경은 "그냥 출전하게 해 달라. 이사장님 그런 권한 있지 않냐"라면서 천서진의 딸 하은별(최예빈 분) 흉내까지 냈다. 천서진은 그를 차갑게 노려봤다. 주석경은 "기왕 마음 써주는 거 화끈하게 대상까지 주는 건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천서진은 말이 되냐며 어이 없어했다.

"아빠한테 전화해야 그 입 다물래? 나가! 당장!"이라며 소리치는 천서진을 향해 주석경은 "그렇게 나오시면 불리하실 텐데. 내가 좀 대단한 걸 알고 있다, 아줌마"라고 받아쳤다.

특히 주석경은 전 이사장이자 천서진 아버지인 천명수(정성모 분)를 언급했다. "이사장님 돌아가실 때 천선생님도 돌계단에 계셨지 않냐. 근데 왜 그냥 도망친 거냐. 아빠를 안 살리고?"라는 말을 해 천서진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이어 "많이 놀라셨나 보다. 그럼 이제 처음부터 다시 얘기해 보자"라고 했다. 이에 천서진은 "석경이 너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릴 하는 거야? 이렇게까지 해서 예술제 나가고 싶냐. 별 수를 다 써도 넌 자격 박탈이야"라며 분노했다.

주석경은 "저만 좋자고 이러냐. 선생님 비밀도 지켜주고 윈윈하자는 거 아니냐"라며 "증거 원한다면 보여주겠다. 직접 보면 더 괴로우실 텐데"라고 했다. 주석경이 떠난 뒤 천서진은 "저게 뭘 보고 저러는 거야!"라면서 더욱 분노를 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9.57상승 17.1914:02 04/15
  • 코스닥 : 1012.31하락 2.1114: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4: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4:02 04/15
  • 금 : 62.56상승 0.9814:02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