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월 무역적자 77조원…상품수입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상무부는 지난 1월 자국의 무역적자가 682억달러(77조원)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수입과 수출이 모두 증가했지만 수입이 더 크게 확대되면서 적자가 늘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1월 무역적자는 전월대비 1.9% 증가한 682억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675억달러)를 웃도는 수치다.

상품 수입은 전월대비 1.6% 증가한 2211억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품 수출 또한 전월대비 1.6% 높은 1357억달러로 집계됐다.

로이터는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면서 내수가 성장하고 수입액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1.56상승 12.7213:40 04/20
  • 코스닥 : 1030.76상승 1.313:40 04/20
  • 원달러 : 1111.90하락 5.313:40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3:40 04/20
  • 금 : 64.83하락 0.2913:40 04/20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