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철의 야구 오디세이] 신세계 야구단은 새 이름을 왜 '랜더스'로 지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랜더스에 대한 '떡밥'을 줬다.(신세계그룹 제공) ©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랜더스에 대한 '떡밥'을 줬다.(신세계그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신세계그룹 이마트 야구단의 간판이 지난 5일 'SSG 랜더스(Landers)'로 최종 결정됐다.

신세계는 프로스포츠 구단이 일반적으로 사장, 호랑이, 독수리, 곰, 공룡 등 동물을 구단 명칭으로 사용하는 것과 다른 길을 택했다. 자이언츠, 트윈스 같이 해외에서도 즐겨 쓰는 이름도 피했다.

한 달여 심사숙고 끝에 태어난 새 이름인데, 안팎의 반응은 그리 나쁘지 않다.

랜더스는 상륙자라는 뜻이다. 신세계 측은 "인천국제공항, 인천항처럼 인천의 새로운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며 '랜딩(Landing)'을 강조했다. 비행기와 배를 타고 한국에 첫 발을 '내디딜 때' 처음 마주하는 도시인 데다 야구가 한국에 처음 '상륙한' 도시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구단 명칭을 만들기까지 한 달여의 시간이 소요됐다. 신세계가 1월 26일 SK텔레콤으로부터 1352억8000만원에 야구단을 인수하기로 발표한 순간부터 '어떤 간판'을 달지를 준비했다. 외부로 정보가 유출되는 걸 방지하기 위해 내부 논의로 진행됐다.

신세계 관계자는 "그룹 내 브랜드전략팀에서 구단 명칭 제작을 준비했다. 인천과 야구 등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가장 특색 있는 구단 명칭을 만들고자 광범위하게 논의했다"고 귀띔했다.

가장 먼저 신세계 '일렉트로스'가 첫 번째 후보로 거론됐다. 신세계는 2월 23일 야구단 인수의 본 계약을 맺고 신세계 일렉트로스라는 가칭으로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가입 신청을 했다. 일찌감치 일렉트로스라는 상표권도 등록했다.

일렉트로스는 신세계 이마트의 가전전문점 일렉트로마트에서 따온 이름이었다. 하지만 인천과 야구에 어울리는 이름은 아니었다. 여론은 물론 그룹 내부 평가도 회의적이었다.

관련해 신세계 관계자는 "일렉트로스에 대한 상표권 출원을 완료했으나 후보에서 제외했다. 가장 중요한 건 추구하는 이미지와 맞아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다시 출발해서 빚은 이름이 랜더스다.

랜더스는 기존 구단들의 명칭과 견줘 색이 다르다. '진취적이다' '새로운 길을 간다' '야구계에 들어간다' 등의 의미를 담을 수 있는 데다 관문도시인 인천과도 잘 어울린다는 평가를 받았다.

랜더스를 포함해 후보는 수십 개였는데, 정 부회장 등 그룹 경영진이 최종 의사 결정을 거쳐 랜더스로 확정됐다.

철저하게 베일에 가려진 이름은 아니다. 정 부회장은 2월 27일 음성채팅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를 통해 구단 명칭에 대한 '힌트'를 공개하면서 "인천을 표현할 수 있고, 공항 중심으로 구단 명칭을 정했다"고 밝혔다.

때문에 팬들 사이 랜더스가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신세계가 랜더스에 대한 상표권 출원에 도메인 'ssglanders.com' 등록까지 마치면서 이 의견에 더욱 힘이 실렸다.

이에 대해 신세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개인적으로 랜더스라는 후보를 마음속에 담아뒀을지 모르겠지만, 그때(2월 말)는 여러 가지 방안이 있었으며 최종 의사 결정도 하지 않았다. 이후 추가 논의를 거친 끝에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반전은 없었고 야구계의 추측이 맞아 떨어졌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유출이 된 셈이지만) 야구팬이 랜더스에 대해 좋은 평가를 했다. 깜짝 발표로 알리는 것보다는 더 친숙한 이미지를 심어준 만큼 긍정적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SSG 랜더스에 대한 선수단 반응도 호의적이다. 김원형 감독은 "마음에 든다. 뜻이 확 와 닿는데 (그룹에서) 진짜 잘 만든 것 같다. 기존 구단 명칭과는 차별화된 게 굉장히 신선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랜더스에는 신세계가 선보이는 새로운 야구 문화를 인천에 상륙시키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오늘부터 신세계 야구단의 역사가 시작하는 만큼 새로운 각오로 임해야 할 것 같다. 멋진 새 이름에 걸맞게 좋은 경기력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SSG 랜더스로 간판이 바뀐 야구단은 6일 인천으로 이동해 하루 휴식을 취한 후 8일 부산으로 이동해 연습경기 및 시범경기를 치르며 시즌 개막을 대비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9.17상승 16.7914:23 04/15
  • 코스닥 : 1013.82하락 0.614:23 04/15
  • 원달러 : 1118.00상승 1.414:23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4:23 04/15
  • 금 : 62.56상승 0.9814:23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