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맞겠다는 세계인 41%→58%

ICL·유거브 전 세계 14개국 여론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주에서 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호주에서 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전 세계 10명 중 6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11월 조사보다 크게 증가한 결과다. 다만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응답자 또한 45%에 달했다.

6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ICL)과 여론조사기관 유거브가 지난달 8일부터 21일까지 한국, 영국, 프랑스 등 전 세계 14개국에서 각각 500~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백신을 지금 맞을 수 있다면 접종을 원하는가, 아니면 원하지 않는가'라는 질문에 '강하게 원한다' '어느 정도 원한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58%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1월 조사(41%)보다 17%포인트(p) 증가한 수치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77%로 가장 높았고 덴마크가 70%로 2위였다. 반면 가장 낮았던 국가는 프랑스로 40%를 기록했고 이어 일본과 싱가포르가 48%로 그 뒤를 이었다.

또 '부작용을 어느 정도 염려하는가'라는 질문에 '강하게 염려한다' '어느 정도 염려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절반에 가까운 45%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61%로 가장 높았고 싱가포르가 59%, 한국과 프랑스가 56%를 기록해 접종 희망자의 비율이 낮은 국가에서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더 컸다고 NHK는 전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사망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1659만7136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258만9847명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