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는 만 16세 이상 가능”… 고등학생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 이뤄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5일 식약처 브리핑실에서 화이자 '코미나티주'에 대해 최종결과보고서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허가한다고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5일 식약처 브리핑실에서 화이자 '코미나티주'에 대해 최종결과보고서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허가한다고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만 16세 이상 청소년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두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판단에 관심이 쏠린다. 학부모들이 얼마나 동의하느냐도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를 최종 허가하면서 식약처 법정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와 같이 만 16세 이상이면 투약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다. 지금까지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가 접종 가능한 백신은 국내에 없었으나 이번에 화이자 백신이 만 16세 이상으로 허가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이로써 생일이 지난 고등학교 1학년부터 3학년까지 고등학생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가능하게 됐다. 다만 백신 정책을 총괄하는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접종 결정을 내려야 한다. 국내에서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치료병원 의료진이 투약 중이며 5일 0시 기준 3909명이 맞았다. 중증 이상반응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지만 해외 사례로 보면 0.1~0.2% 비율로 이상반응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코미나티주'는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텍사가 공동 개발한 유전자 mRNA 백신으로 만 16세 이상에서 코로나19를 예방한다. 원액을 희석 후 0.3mL을 1회 접종한 뒤 3주 후 추가로 접종한다. 보관 조건은 영하 60~90도에서 6개월이지만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영하 25~15도에서 2주일까지 보관·배송하는 방안을 허용했다.

고등학생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접종 대상자가 미성년자인 만큼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 부작용 위험에 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다. 고등학생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진행할 경우 학부모 동의 절차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대병원 등 국내 대형병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동의율은 88%를 기록한 바 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