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中 고약한 활동 계속…베이징 올림픽 보이콧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중국은 "고약한(nasty)" 활동으로 올림픽 개최가 부적절하다면서, 미국은 2022년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중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던 폼페이오 전 장관은 지난 정부가 마지막 수개월 동안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다른 곳으로 옮기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상대로 설득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이날 보수 성향 라디오방송 진행자인 휴 휴잇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들이 올림픽에 참여할 기회를 얻길 바란다. 그들은 그럴 자격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는, 그들이 고약한 활동을 하는 동안 미국 선수들이 베이징으로 가서 중국 공산당에 보답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올림픽은 자유와 선수들 재능의 표현"이라며 "베이징에 그들을 붙잡아 두는 것은 완전히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에 앞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도 지난달 28일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중국에서 열리는 2022년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것은 우리 선수들에게는 끔찍한 손실일 것이지만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제노사이드(인종학살)와 중국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 앞으로 더 큰 공포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를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의 후임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제노사이드 평가에 동의했다. 하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는 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앞서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지난달 26일 논평을 내고 서방국에서 터져나오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 주장에 대해 "이는 보이콧을 하는 국가의 운동 선수들만 손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보이콧을 한다면 올림픽의 국제적 명성에 누를 끼치는 일이라고도 반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0.33상승 1.7115:02 04/19
  • 코스닥 : 1029.71상승 8.0915:02 04/19
  • 원달러 : 1117.50상승 1.215:02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5:02 04/19
  • 금 : 65.12상승 0.9515:02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