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바쁜 흥국생명-도로공사, 1위냐 3위냐 벼랑 끝 '맞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이 13일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KOVO 제공) © 뉴스1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이 13일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KOVO 제공) © 뉴스1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11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로공사와의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선수들을 지휘하고 있다. (KOVO 제공) © 뉴스1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11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로공사와의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선수들을 지휘하고 있다. (KOVO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갈 길 바쁜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가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선두 탈환을 원하는 흥국생명과 봄 배구 진출을 위해 3위로 도약해야 하는 도로공사 모두 승점 3이 간절하다.

흥국생명은 6일 오후 4시 인천계양체육관에서 2020-21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도로공사와 경기를 갖는다.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는 흥국생명이 3승2패로 앞서고 있다.

쌍둥이 자매 이탈 이후 1승5패로 부진한 흥국생명은 최근 GS칼텍스(19승9패·승점 55)에 밀려 2위(18승9패·승점 53)로 내려 앉았다. 한 때 10점 이상 앞서나가다 역전을 허용했기에 분위기는 다운될 수 밖에 없었다.

정규시즌 종료까지 3경기를 남겨둔 흥국생명은 여전히 리그 우승에 대한 희망을 이어가고 있다. GS칼텍스가 5일 장충 현대건설과의 경기서 풀세트 끝에 승리를 따내면서 이날 도로공사전에서 승점 3을 기록할 경우 다시 1위를 탈환할 수 있게 됐다.

흥국생명은 최근 전체적인 흐름이 썩 좋진 않지만 주장 김연경과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레프트 한 자리에 자리할 김미연의 컨디션 회복도 중요하다.

브루나는 최근 3경기서 30점, 11점, 22점을 내는 등 조금씩 V리그에 적응을 한 모습이다. 현재 김연경에 대한 의존도가 큰 흥국생명으로서는 반대쪽에 있는 브루나의 화력이 살아나게 된다면 경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훨씬 수월할 전망이다.

최근 경기서 리시브 라인이 흔들렸던 흥국생명이 도로공사의 집요한 서브 공략을 얼마나 잘 견뎌낼 수 있는지도 중요한 변수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사력을 다해야 하는 도로공사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도로공사는 지난 3일 KGC인삼공사전 1-3 완패가 뼈아팠다.

2경기 만을 남겨둔 도로공사는 3위 IBK기업은행(승점 40)에 이어 4위(승점 39)에 자리하고 있는데, 남은 게임을 다 이기고 기업은행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처지가 됐다.

승점 1도 굉장히 크기 때문에 어떻게든 남은 경기서 승점 6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흥국생명전에서 패한다면 사실상 도로공사의 '봄 배구'는 물 건너가게 된다.

세트마다 기복 있는 플레이를 펼치는 도로공사는 세트 막판 집중력이 떨어지는 문제를 어떻게 극복하는 지가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