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LH 투기 의혹, 성역 없다…가장 단호·엄중히 대응"

"새 거리두기 초안, 자영업자·소상공인 고충 최대한 담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깅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깅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성역은 없다. 가장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투기 의혹을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로 국민 여러분의 분노에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번 투기 의혹은 특정 집단에 국한되거나 여야가 다른 정쟁의 문제가 아니"라며 "민생의 문제이고, 민심의 문제다. 오직 국민의 뜻에 따른, 성역 없는 철저한 규명과 엄단만 남았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전 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철저한 조사와 함께 발본색원을 지시했고, 민주당 역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가족, 또 보좌진까지 빠짐없이 당 윤리감찰단을 통해 정밀한 조사를 받도록 조치했다"며 "이 같은 선제 자체 조사와 별개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또한 특별수사단 구성을 완료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책임자 처벌과 부당 이득의 환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까지 민주당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단호하고,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 초안이 나온 것을 두고선 "이번 체계 개편의 핵심은 집합금지 등의 영업 제한은 최소화하면서도 사적 모임에 대한 규제를 세분화해 개인의 책임을 강화하는 것에 있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고충을 최대한 담기 위해 치열한 논의 끝에 마련된 초안"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간 무거웠던 국민 여러분의 부담은 덜고, 일상의 회복은 앞당기면서도, 우리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원칙이 세워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뿐 아니라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추진 등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0.70상승 3.1811:22 04/23
  • 코스닥 : 1027.25상승 1.5411:22 04/23
  • 원달러 : 1119.40상승 2.111:2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1:22 04/23
  • 금 : 62.25하락 1.4611:22 04/23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김명수 사퇴 촉구 공동선언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