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여당, '내노남투' 시의원 수사·제명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지난 5일 국회에서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장충모 한국토지공사(LH) 사장 직무대행의 상임위원회 출석을 요구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지난 5일 국회에서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장충모 한국토지공사(LH) 사장 직무대행의 상임위원회 출석을 요구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흥시의원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내노남투"라고 꼬집었다. ‘내가 하면 노후 대비, 남이 하면 투기’라는 뜻이다.

국민의힘 김재식 부대변인은 6일 논평 자료를 내고 "LH 직원뿐만 아니라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2주 전인 2018년 9월, 민주당 소속 시의원 딸도 시흥 땅을 샀는데 '노후에 살 목적'이라 변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땅을 산 시점, 고물상이 바로 옆에 있는데 그 땅에 2층 건물을 짓고 거주하려는 사정 등을 보면 정상이 아니다"며 "민주당은 해당 시의원을 제명하고 의혹 전부에 대해 수사 의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해당 시의원의 해명이 청와대와 민주당의 과거 행태와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전 청와대 대변인도 '노후 대비용'이라고 하더니 이번에도 '노후에 살 목적'이라고 한다"며 "차명투기 의혹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전 민주당 의원, 지위를 이용해 정보를 취득한 의혹을 받는 전 민주당 소속 부산시장 등 계보에 비춰 민주당의 일원답다"고 덧붙였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