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 땅 투기 의혹…與 "엄중 대응", 野 "국민 배신 엄벌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 투기의혹을 조사하는 정부합동조사단이 5일 오후 경남 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로 향하고 있다. 2021.3.5/뉴스1 © News1 한송학 기자
LH 투기의혹을 조사하는 정부합동조사단이 5일 오후 경남 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로 향하고 있다. 2021.3.5/뉴스1 © News1 한송학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여야는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엄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아 비판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이 "철저한 규명을 통해 엄단해야 한다"고 한 것과 달리 국민의힘은 "정부·여당이 꼬리 자르기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정부·여당이 소극적으로 대응한다고 지적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로 국민 여러분의 분노에 송구스럽다"며 "성역은 없다. 가장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전 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철저한 조사와 함께 발본색원을 지시했고, 민주당 역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가족, 또 보좌진까지 빠짐없이 당 윤리감찰단을 통해 정밀한 조사를 받도록 조치했다"며 "책임자 처벌과 부당 이득의 환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까지 민주당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단호하고,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야당의 공세를 의식한 듯 "이번 투기 의혹은 특정 집단에 국한되거나 여야가 다른 정쟁의 문제가 아니다"며 "민생의 문제이고, 민심의 문제다. 오직 국민의 뜻에 따른, 성역 없는 철저한 규명과 엄단만 남았다"고 지적했다.

반면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위고하를 막론한, 성역 없는 전수조사를 통해 '국민 배신'을 엄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여당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면서 꼬리 자르기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국민은 분노와 허탈감을 느낄 뿐"이라며 "상임위 개최를 통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동시에 검찰은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야당의 상임위 개최요구는 묵살하고 국토부 장관을 불러 '책임 의식을 가지라'는, 하나 마나 한 이야기를 질책이라고 하는 여당 대표에게서 공감력은 찾아볼 수 없다"며 "국민은 현 상황을 극복하기도 버거워 미래조차 없는데 이 정권은 잇속을 챙기며 자기 배 불리기에 혈안이 돼 철저한 노후 대비를 하고 있으니 한마디로 '국민 배신 정권', 까도 까도 또 나오는 '양파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0.61상승 11.7712:03 04/20
  • 코스닥 : 1029.94상승 0.4812:03 04/20
  • 원달러 : 1111.60하락 5.612: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2:03 04/20
  • 금 : 64.83하락 0.2912:03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홍익표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