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박영선, 원조친문·내로남불 DNA의 전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2021.3.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2021.3.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는 6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원조 친문. 내로남불 DNA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후보가 이날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야권의 단일화는 서로 가치와 철학이 다른 단일화, '단일화를 위한 단일화'라고 생각한다. 서울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이용하는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 이렇게 지적했다.

오 후보는 박 후보의 인터뷰 발언에 대해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 단일화는 국민 70% 가까이가 지지하는 시대적 과업인데 무엇이 문제이고, 정쟁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그렇다면 왜 민주당과 박 후보는 여권 단일화에 공을 들이는가"라며 "박 후보는 야당 소속 시장이 되면 정부와 공조가 잘 안 돼 서울시민의 안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차질이 생길 수 있어 자신이 시장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것이야말로 서울시민의 안전까지 대놓고 볼모로 삼는, 편 가르기와 정쟁"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