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정 “나도 싱글맘… 김동성, 전 부인에 양육비 9000만원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7년 김동성씨가 '영재센터 지원 의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공판에 증인 자격으로 출석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는 모습. /사진=뉴스1
2017년 김동성씨가 '영재센터 지원 의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공판에 증인 자격으로 출석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는 모습. /사진=뉴스1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의 여자친구인 인민정이 심경을 털어놨다.

인민정은 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8년 전 이혼해 딸아이를 키우는 싱글맘이다. 하지만 지금껏 양육비는 정말 단돈 10만원도 받지 못했다"며 "그럼에도 우리 아이를 위해 전 남편을 배드파더스라는 사이트에 공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공개만으로 내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긍정적인 걸까' '배드파더스에 공개해서 전 남편이 사회생활을 못해 낙오자가 되면 과연 아이에게 좋은 걸까'라는 생각에 내 발로 뛰어 뭘 해서라도 아이를 키워내기 위해 돈을 벌었다"고 덧붙였다.

김동성과 전 부인의 양육비 공방에 대해서는 "김동성 씨는 이혼 후 1년 6개월가량 양육비로 8000만~9000만원 정도의 돈을 들였다. 그럼에도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배드파더스에 등재되고 그 꼬리표는 평생 달고 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동성이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한 이유에 대해 "잠이 안 오는 매일 밤 우울증 공황장애에 힘들어하는 김동성씨를 보며 공평하지 못한 이 상황들이 뇌리를 스쳐갔다"며 "김동성 씨는 방송 이후 아무런 일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거 도덕적으로 잘못을 하였을지언정 반성을 하고 있고 또 스케이트 코치로서 열심히 살아보려 했지만, 결국 또 코치마저 그만두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상황들이 그를 극단적 선택으로 몰고 갔던 것이다. 바닥으로 추락해 더 이상 떨어질 곳이 없는 곳으로 몰아지면서 하루하루가 지옥이었다"고 털어놨다. "아무런 소득도, 수입도, 재산도 없는 비 양육자를 배드파더스로 낙인찍는 것은 합리적이지 못하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동성은 2004년 결혼한 전 아내와 14년 만인 2018년 협의 이혼했다. 최근엔 여자친구 인민정과 함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아들의 양육비 문제를 놓고 전처와 갈등을 빚어온 김동성은 지난달 27일 오후 경기 용인시 상현동 자택에서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게 구조됐다. 당시 김 씨는 수면제를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아직 회복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