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4월초 접종 전망…방대본 "공무 위한 우선 접종 절차 따를 것"

6월 G7회의 참가 목적…공무 목적 출국 시 2분기 우선 접종 가능 "65세 이상 고령자 접종, 2분기 시행계획에 구체화해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김윤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이 접종 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왼쪽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2021.2.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김윤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이 접종 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왼쪽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2021.2.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6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4월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전망이다.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6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에 나가기 위해 접종을 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필수적인 공무, 국익과 관련된 공무를 수행하기 위해 출국하는 경우에 예외적으로 우선 접종하는 절차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 만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유예되자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1호 접종을 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문 대통령이 만 68세인 만큼 문 대통령이 앞장서 접종해 백신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지난 4일 문 대통령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계획을 밝혔다. 오는 6월11일~13일 영국에서 열리는 G7회의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사례가 누적 7건(6일 0시 기준) 발생한 것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지난 1월28일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밝히면서 필수적인 공무나 중요한 경제활동 목적을 위해 긴급한 출국을 하는 경우에는 우선 접종 대상자가 아니더라도 2분기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차 접종을 실시해야 하고, 접종 간격은 8~12주다. 면역 형성은 2주 정도 소요된다. 여기에 G7 회의 일정을 역산하면 문 대통령의 접종은 4월 초 정도 실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경실 반장은 대통령의 접종으로 백신 신뢰도가 올라갈지에 대해 "대통령뿐 아니라 국민들의 백신 접종이 많아지고,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면서 국민 신뢰는 당연히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65세 이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서는 "다른나라의 임상·연구 결과를 수집하고 있다. 축적되는 대로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그 부분을 결정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어 "65세 이상 고령자의 백신접종은 2분기에는 이뤄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고, 아직 백신 종류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2분기 시행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부분을 구체화해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