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한미훈련 '축소' 소식에 "중단만이 평화 되살릴 답"

'평화의 1만보 걷기' 진행…"평화와 전쟁 양립 불가" 코로나19 여파로 오는 8일께 한미훈련 축소 진행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 경기도 평택 험프리스 미군 기지에서 오산공군기지까지 진행된 '평화의 1만보 걷기' 행사.('민주노총' 제공) © 뉴스1
지난 5일 경기도 평택 험프리스 미군 기지에서 오산공군기지까지 진행된 '평화의 1만보 걷기' 행사.('민주노총'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내주 시작되는 한미 연합훈련이 '축소 진행'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축소 조정'이 아니라 '중단'만이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답"이라며 훈련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6·15남측위는 6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시작해 종로구 청와대까지 걷는 '평화의 1만보 걷기' 행사를 진행한 뒤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6·15남측위는 "한미 연합군사 훈련은 동포를 향한 전쟁 연습이자 적대행위 자체"라며 "평화와 전쟁 연습은 양립할 수 없다"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여파로 훈련 규모를 조정했다며 문제없다는 태도지만 아무리 훈련 규모를 조정해도 북을 적으로 규정하고, 선제공격과 지휘부 타격·점령이라는 작전계획에 기초한 훈련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난 2018년 남북·북미 정상회담도 한미훈련 중단 선언이 지렛대였다"면서 "정부가 진정 남북 대화와 관계회복을 원한다면 적대행위 중단이 수순"이라고 강조했다.

또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에 필요한 군사 능력 평가·검증을 위해 한미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선 "전작권 환수는 훈련 강행의 이유가 될 수 없다"며 "전작권은 '능력 검증'이 아니라 '즉각 환수'해 주권회복에 나서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6·15남측위는 이번 선언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국민주권연대, 겨레하나 등 전국 1367개 단체가 참여했다고 전했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