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내 스마트폰 4만 대 해킹…금융기관 사칭 해커 소행"

'가짜 인터넷뱅킹 앱' 다운 유도…기록·문서 갈취 공공기관 비롯해 일반에도 무차별 해킹…경각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국내 금융기관을 사칭한 해커 조직이 국내 약 4만 대의 스마트폰을 해킹한 사실이 국가정보원을 통해 6일 드러났다.

이날 국정원에 따르면 해커들은 사용자들이 '가짜 인터넷뱅킹 앱'을 다운로드 받도록 유도한 후 해당 앱이 설치되면 통화·문자 기록과 스마트폰 저장 문서 등을 빼내는 방식을 사용했다.

아울러 해킹한 스마트폰에서 이뤄지는 통화를 도청한 정황도 파악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이에 국정원은 "국내 백신 업체와 공조해 해킹에 사용된 악성 코드에 대한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면서 "한국인터넷진흥원·금융보안원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추가 피해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해킹 시도가 민간·공공기관을 넘어 일반인들에까지 무차별 확대된 것으로 확인된 만큼, 개인 스스로가 스마트폰 보안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정원 관계자는 "해킹 시도가 지속되고 있어 추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련 사실을 공개한다"며 "스마트폰 해킹 예방을 위해 주기적으로 백신 검사를 실시하고, 안전한 경로를 통해 앱을 받는 등 스마트폰 보안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