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임대아파트서 가스폭발 추정 화재…주민 9명 이송(종합)

일부 연기흡입·통증 호소…다행히 큰 인명피해 없어 "직·간접적 피해주민 45명 위한 임시거처 마련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전 7시45분쯤 서울 성북구 정릉동 소재 임대아파트 6층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 뉴스1(성북소방서 제공)
6일 오전 7시45분쯤 서울 성북구 정릉동 소재 임대아파트 6층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 뉴스1(성북소방서 제공)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6일 오전 서울 성북구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1시간50여분만에 완전히 꺼졌다.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성북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6분쯤 성북구 정릉동 소재 15층짜리 아파트 6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베란다를 통해 7층까지 옮겨 붙었다.

이 화재 발생 후 주민 9명이 구조됐다. 불이 난 세대에 거주하던 A씨(73)는 의식 저하로 병원에 이송됐다. 나머지 주민들은 연기흡입, 가슴·허리·다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화재로 인해 해당 세대 등 아파트 일부와 김치냉장고 등 가재도구가 소실돼 약 1억2835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41대와 인력 225명을 투입해 화재를 진화했으며, 불은 오전 9시38분쯤 완진됐다.

해당 아파트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이 거주하는 임대아파트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할 구청 관계자는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주민 45명을 위해 해당 아파트 공실과 인근 임대아파트, 숙박시설 등에 임시거처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가스 누출·폭발로 인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으며, 자세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