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폭발' 흥국생명, 한국도로공사 꺾고 단독 선두 탈환

도로공사 사실상 봄 배구 멀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흥국생명이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흥국생명이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인천=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김연경과 브루나 모라이스 좌우 쌍포의 화력을 앞세워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여자부 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2-25 25-23 25-23 25-15)으로 이겼다.

19승9패(승점 56)가 된 흥국생명은 GS칼텍스(승점 55·19승9패)를 밀어내고 단독 1위로 도약했다. 갈 길 바쁜 도로공사는 흥국생명에 덜미가 잡히면서 4위(승점 39·12승17패)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3위 IBK기업은해(승점 40)과 격차를 좁히는 데 실패하며 사실상 봄 배구 진출이 쉽지 않아졌다.

흥국생명은 이날 김연경이 26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브루나도 23점으로 힘을 보탰다. 김미연도 13점으로 힘을 냈다.

반면 도로공사는 켈시가 23점을 올렸지만 뒷심 부족으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경기 초반 3-8까지 뒤졌던 도로공사는 켈시와 박정아의 공격을 앞세워 조금씩 격차를 좁혔다.

도로공사는 11-15서 전새얀의 스파이크 등을 묶어 4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균형을 맞췄다.

16-16에서 켈시의 백어택으로 처음 리드를 잡은 도로공사는 22-22에서 켈시의 오픈으로 다시 앞서갔고, 상대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코트 밖으로 벗어나며 리드를 벌렸다. 결국 24-22에서 켈시의 오픈 스파이크로 1세트를 가져갔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2세트부터 김연경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김연경은 2세트에서만 혼자 7득점을 올리며 공격의 선봉에 섰다. 흥국생명은 24-22에서 박정아의 오픈으로 쫓겼지만,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세트스코어 1-1을 만들었다.

3세트가 승부처였다.

역시 해결사 김연경의 활약이 빛났다. 23-23으로 팽팽하던 흐름 속에서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했고, 김채연의 서브에이스로 가장 중요했던 3번째 세트를 따냈다.

기세를 탄 흥국생명은 4세트 들어 김연경과 브루나의 화력이 폭발하며 크게 달아났고, 25-15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