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도 '시뮬레이션'으로… 코로나19로 야외 기동훈련 제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F-35A 스텔스기가 2019년 8월 22일 오후 충북 청주기지에서 F-4E와 KF-16과 함께 합동 훈련을 마친 뒤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F-35A 스텔스기가 2019년 8월 22일 오후 충북 청주기지에서 F-4E와 KF-16과 함께 합동 훈련을 마친 뒤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합동참모본부는 올해 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이 오는 8~18일 주말을 제외하고 야외 기동훈련 없이 시행된다고 7일 밝혔다.

합참은 이날 "한미동맹은 코로나19 상황, 전투준비태세 유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 지원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21년 전반기 연합지휘소 훈련을 8일부터 9일간 시행하기로 했다"며 이 같이 설명했다.

한·미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철저히 준수하며 이번 훈련을 진행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상황으로 훈련 참가 규모가 축소됐으며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으로 훈련이 진행된다. 야외 기동훈련은 시행하지 않는다.

합참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예년에 비해 훈련 참가 규모는 최소화했다"며 "이번 연합지휘소 훈련은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해 실시하는 연례적·방어적 차원의 훈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훈련 기간에는 야외 기동훈련을 실시하지 않는다"며 "야외 기동훈련은 특정 기간에 집중적으로 실시하지 않고 연중 분산해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 중에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미래연합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에 대비한 예행연습이 진행된다. 합참은 "향후 FOC 검증에 대비해 한국군 4성 장군이 지휘하는 미래 연합사 주도의 전구작전 예행연습을 일부 포함해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전작권 전환의 실질적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훈련 일정과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관심을 모은 미래연합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전시작전통제권을 행사할 미래연합사령부의 지휘 능력 등을 검증 평가하는 FOC 검증은 전작권 전환 작업의 필수 절차다. 미래연합사령부는 한국군 대장이 사령관을, 미군 대장이 부사령관을 각각 맡는다.

이번 훈련과 관련한 북한의 반응에 시선이 모인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지난 1월 당 대회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지를 촉구한 바 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