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지상렬·신봉선, 17호 부부 탄생 임박?…핑크빛 소개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1호가 될 순 없어' © 뉴스1
JTBC '1호가 될 순 없어'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1호가 될 순 없어' 지상렬과 신봉선이 소개팅을 가진다.

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코미디언 후배 지상렬과 신봉선의 소개팅 자리를 마련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지상렬과 만났다. 지상렬은 인천 토박이로 팽락(팽현숙 최양락) 부부에게 차이나타운 곳곳의 핫플레이스를 소개하며 가이드 역할을 훌륭하게 해냈다.

이어 지상렬의 단골 중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중 팽현숙은 누군가와 통화를 하며 "빨리 오라"라고 재촉했다. 지상렬이 "누가 또 오냐"라고 묻자, 팽현숙은 "상렬씨 소개해주려고 아리따운 여성을 한 명 불렀다"라고 지상렬에게 기대감을 안겼다.

곧 등장한 여성의 정체는 바로 신봉선이었다. 서로의 정체를 확인한 지상렬과 신봉선은 당황하며 "반신욕도 할 수 있는 형제 같은 사이"라고 항변했다. 하지만 최양락은 "죽기 전에 너희가 개그맨 부부 17호 되는 것 보고 싶다"라며 막무가내 소개팅을 주선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팽락 부부는 두 사람을 위해 자리까지 피해줬다. 묘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누던 지상렬은 "처음 느껴보는 새로운 온도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신봉선도 "이런 감정 처음 느껴본다"라며 "오늘은 남자 지상렬로 보겠다"라고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해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보던 출연진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식사 후 월미도를 방문한 네 사람은 갈매기 밥 주기에 나섰다. 신봉선이 지상렬의 어깨에 묻은 갈매기 똥을 닦아주자 팽현숙은 "너넨 끝났다! 똥 닦아주면 끝난 거야!"라는 폭탄발언으로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한편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