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 후 격분해 차 몰아 저수지 돌진한 부인… 남편은 익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2월11일 오후 9시56분께 SUV 자동차를 몰며 경기 평택시 한 저수지로 돌진해 동승한 남편을 익사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수원지법 평택지원 제1형사부는 A씨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사진=뉴스1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2월11일 오후 9시56분께 SUV 자동차를 몰며 경기 평택시 한 저수지로 돌진해 동승한 남편을 익사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수원지법 평택지원 제1형사부는 A씨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사진=뉴스1
부부의 말다툼 가운데 남편이 부인의 외도를 의심했다. 부부는 격분해 함께 저수지 물속으로 차를 몰았고 부인 혼자 살아남았다. 부인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수원지법 평택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세용)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여성 A씨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200시간 사회봉사 이수명령도 내렸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2월11일 오후 9시56분쯤 SUV(승용형 다목적차)를 몰아 경기 평택시 한 저수지로 돌진해 동승한 남편을 익사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술을 마셨으니 데리러 와 달라"는 남편의 연락을 받고 나갔으나 남편이 약속장소에 30분 늦게 도착하면서 말다툼이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남편은 외도를 의심하면서 추궁했다. A씨는 화를 참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은 미필적 고의로 인정되는 사안이다.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하지만 A씨가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 동기 등을 판단하면 남편의 사망을 예견할 수 있었다"고 봤다.

그러면서 "다만 어떤 특별한 원한이 아닌 한순간의 격분을 참지 못해 이 사건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고 유족들의 선처 요청도 있다"며 "미필적 고의는 인정하되 확정적인 고의로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