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에서 힐끗… 마트 보관함 비밀번호 외워 물건 훔친 60대 남성 붙잡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트의 물품보관함에서 마트 이용자의 물건을 훔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마트의 물품보관함에서 마트 이용자의 물건을 훔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마트의 물품보관함에서 마트 이용자의 물건을 훔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7일 노원구의 대형마트에서 이용자가 자리를 비운 사이 보관함을 열어 물건을 훔친 혐의(절도)로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보관함 이용자가 입력하는 보관함 비밀번호를 뒤에서 지켜보며 외운 다음 휴대전화에 적어놓았다가 물건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를 검거했다. 피해자는 A씨가 검거된 직후 물건을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3.54상승 14.713:20 04/20
  • 코스닥 : 1030.77상승 1.3113:20 04/20
  • 원달러 : 1111.70하락 5.513:20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3:20 04/20
  • 금 : 64.83하락 0.2913:20 04/20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외교부 정의용 "日 원전 오염수 방출, 필요시 사법 대응 검토"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