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총장, 사퇴 3일만에 아내 사무실서 '깜짝 포착'

편한 옷차림…자택서 휴식 취하며 행보 구상하는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를 나와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코바나컨텐츠는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회사다. 2021.3.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를 나와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코바나컨텐츠는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회사다. 2021.3.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황기선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 3일 만인 7일 아내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 나타난 모습이 <뉴스1>에 포착됐다. 코바나컨텐츠는 윤 전 총장이 거주하는 서울 서초구 아파트의 지하에 사무실이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비교적 편한 옷차림으로 코바나컨텐츠 사무실로 들어갔다가 나왔으며 대기 중인 취재기자를 보고 도망치듯 자택으로 향했다.

윤 전 총장은 4일 사퇴한 이후 특별한 외부 일정없이 집에 머물며 휴식을 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의 지인은 <뉴스1>과 통화에서 "사의 표명 후 따로 연락하지는 않았다"며 "당분간 쉬면서 생각을 정리하지 않겠느냐"고 말을 아꼈다.

윤 전 총장은 전격 사퇴한 4일 검사장 및 대검 참모들과 만나 "당분간 정치활동은 하지 않을 것이며 검찰 밖에서 중대범죄수사청의 부당함을 알리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윤 전 총장이 강연이나 저술 등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피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야권에서는 윤 전 총장의 본격 행보가 4·7 재보선 이후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윤 총장이 오해를 부를 행동은 삼간 채 중간지대에서 정치적 진로를 모색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8.53하락 52.1713:00 04/21
  • 코스닥 : 1021.61하락 10.2713:00 04/21
  • 원달러 : 1117.50상승 5.213:00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3:00 04/21
  • 금 : 65.74상승 0.9113:00 04/21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