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다른 백신들도 2분기 도입 일정 구체화…긴장 안놓을 것"(종합)

"현재까지 31만명 접종 순조로워…비슷하게 시작한 나라들보다 빠른 속도" "허위·조작 정보는 범죄, 최고 수준 엄정 대응…포털·SNS 협조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코백스-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외에 "이미 구매 계약을 맺은 다른 백신들의 2분기 도입 일정이 조금씩 구체화돼 가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달부터 5월까지 코백스-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5만명분이 도입될 예정이고, 화이자 백신도 3월말 50만명분을 시작으로 2분기에는 매달 공백 없이 공급될 예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총리는 "첫 접종 이후 현재까지 31만명이 넘는 국민들께서 참여해 주신 덕분에, 초기 단계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라며 "우리와 비슷한 시기에 접종을 시작한 나라들과 비교해도 상당히 빠른 속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11월 집단면역'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라며 "지금은 백신의 원활한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부는 기존에 체결된 계약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백신의 조기 공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 성과가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이 불안정한 현실을 감안해, 실제 약속된 물량이 도착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라며 "백신별 도입 일정이 확정될 때마다 계속해서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청에 "백신 도입 일정이 확정되는 즉시, 보다 많은 국민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기존의 접종계획을 세밀하게 조정?보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특히 3월말에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은 전국 72곳에 1차로 설치한 접종센터에서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된다"라며 식약처와 행정안전부 및 지자체에 상황을 신속하게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백신 이상반응과 관련해 정 총리는 "대부분은 경미한 수준이지만, 일부 요양병원 입원 환자가 접종 이후에 사망하는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라며 "정부는 단 하나의 사례도 결코 가벼이 넘기지 않고, 전문가 중심으로 사인과 인과성을 규명해서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저질환이 있는 분이라도 백신 접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이고, 세계 각국도 동일한 방침 하에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접종 현장에서는 기저질환을 가지신 분들이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예진과정에서 보다 세심하게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백신 접종 관련 허위·조작정보 유통과 관련해 정 총리는 "정부는 허위?조작 정보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를 국민적 염원인 일상회복을 방해하는 범죄로 규정하고, 최고 수준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라며 "포털이나 SNS 사업자들도 책임의식을 갖고 허위?조작정보를 수시로 모니터링해서 삭제나 차단 등 필요한 조치에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협조가 중요하다"라며 방송통신위원회와 질병관리청 홈페이지에 허위조작정보 '국민신고 코너'를 소개하고 "국민들께서는 허위조작정보를 발견하시면 적극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굳건히 이겨낼 것이지만, 허위조작정보로 인해 증폭되는 '인포데믹' 도 확실히 근절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