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바지 내린'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 결국 중국 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25)은 후배 성희롱 논란으로 선수 생명의 위기를 맞자 중국 귀화를 선택했다. /사진=뉴시스
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25)은 후배 성희롱 논란으로 선수 생명의 위기를 맞자 중국 귀화를 선택했다. /사진=뉴시스
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25)은 후배 성희롱 논란으로 선수 생명의 위기를 맞자 중국 귀화를 선택했다.

임효준의 소속사는 지난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임효준이 중국 귀화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특별귀화 절차를 밟았고 조만간 중국 국가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임효준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에 이어 취약 종목인 500m에서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외에도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총 6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하지만 2019년 6월 '선을 넘은 장난'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진천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 센터에서 체력훈련 중 후배 선수의 바지를 내려 신체 일부를 노출시킨 것. 임효준은 소속사를 통해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한다고 전했지만 그를 향한 비난은 멈추지 않았다.

수치심을 느낀 후배 선수는 성희롱으로 신고했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진상조사 끝에 임효준에게 1년 자격정지의 징계를 내렸다. 이에 불복한 임효준은 재심을 요청했지만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기각했다.

임효준은 형사 고발로 재판장에도 섰다.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임효준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나 항소한 뒤 2020년 11월 2심에서 재판부는 원심을 파기하고 임효준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이 사건은 검찰 측에서 다시 상고를 결정하며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소속사는 "재판과 연맹의 징계 기간이 길어지면서 임효준은 평창올림픽 이후 다시 한번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에 나가고 싶은 꿈을 이어나가기 어렵게 됐다"며 귀화 결정에 대해 "아직 한참 선수 생활을 이어갈 시기에 선수 생활을 이어가지 못하는 어려움과 아쉬움에 기인한 바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선수생활에 위기에 몰리면서 그는 중국 귀화를 결심했다. 중국 대표팀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국 대표팀을 이끈 김선태 감독이 총 감독으로 있고 빅토르 안(러시아·한국명 안현수)도 코치로 합류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