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사 불 질러놓고 산불 우려에 자진 신고… "술 먹고 그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년고찰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내 전소시킨 50대 승려가 입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김얼 기자
천년고찰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내 전소시킨 50대 승려가 입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김얼 기자
천년고찰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내 전소시킨 50대 승려가 입을 열었다.

7일 전주지법 정읍지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앞두고 이 사건 피의자 A씨(53)는 "왜 불을 질렀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날 경찰 호송차에서 내린 A씨는 검정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회색 승려복을 걸친 상태였으며 취재진 질문에도 차분히 말을 이어갔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술 먹고 우발적으로 그랬다"고 했으며 경찰에 신고한 이유에 대해서는 "내장산으로 (불이)번질까 봐 그랬다"고 말했다. 다른 스님들이 어떻게 서운하게 했는지에 대해서는 "들어가서 자세하게 얘기하겠다"고 건물로 향했다.

앞서 정읍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지난 5일 저녁 6시37분쯤 내장사 대웅전에 인화물질을 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1월 수행을 위해 내장사에 들어온 뒤 다른 승려들과 마찰을 빚다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사찰에 보관된 휘발유를 뿌려 불을 냈고 범행 직후 경찰에 직접 신고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A씨 방화로 대웅전이 모두 불에 탔으며 산불로는 번지지 않았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