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 들렸다고 '10살 조카'에 물고문… 무속인 이모 부부 재판 회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귀신이 들렸다며 10살짜리 조카에 물고문과 함께 막대기로 폭행한 30대 이모 부부가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원호)는 지난 7일 살인 및 아동복지법(아동학대) 위반 등 혐의로 A(10)양의 이모인 B(34·무속인)씨와 남편 C(33·국악인)씨를 구속 기소했다.

B씨 부부는 지난달 8일 오전 11시2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자신의 주거지 화장실에서 A양 손발을 끈으로 묶은 뒤 물을 채운 욕조에 머리를 집어넣는 행위를 수차례 반복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A양은 다발성 피하출혈에 의한 속발성 쇼크 및 익사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 부부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올 2월7일까지 A양이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귀신 들린 것처럼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중얼거린다는 이유로 파리채와 나무막대기로 A양을 수차례 때려 전신 피하 출혈 및 갈비뼈 골절상 등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올 1월20일에는 A양에게 개똥을 먹도록 강요하는 등 '정서적 학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A양 부검 결과 얼굴과 머리, 목, 몸통, 엉덩이, 다리 등 전신에 광범위한 피하 출혈을 보였다고 밝혔다. 왼쪽 갈비뼈가 골절되고 빠진 치아가 식도에서 발견된 점 등을 종합한 결과 전신 피하출혈에 의한 속발성 쇼크 및 익사로 사인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속발성 쇼크는 선행 원인에 이어 발생하는 조직의 산소 부족 상태로 '호흡곤란'을 일으킨다.

B씨 부부는 A양의 사망 전날 파리채와 손으로 A양을 약 4시간 폭행한 것도 모자라 사망 당일 파리채와 빗자루로 약 3시간 동안 피해자를 번갈아가며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빨랫줄과 비닐로 두 손과 발을 묶은 뒤 다리를 붙잡아 움직이게 못하게 한 채 A양 머리를 욕조 물속으로 수차례 눌러 숨 쉬지 못하게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 부부는 A양이 대소변을 본 상태여서 이를 씻기려고 욕조에 담근 것일 뿐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B씨 부부가 A양이 사망 전날과 당일 제대로 걷지도 못하고 쓰러지는 등 이상행동을 보인 점에 미뤄 A양이 위중한 상황에 처한 사실을 인식했다고 판단했다. 이처럼 A양 건강상태가 염려되는 상황에도 손발을 묶어 움직이게 못하게 만든 뒤 물이 찬 욕조에 머리를 강제로 집어넣어 숨을 못 쉬게 하는 소위 ‘물고문’을 반복한 사망에 대한 미필적 고의를 인정하기에 충분하다고 본 것.

검찰은 범죄피해자센터를 통해 A양 유족에 대한 장례비·병원비·심리치료 지원 및 유족 구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사건을 송치한 경찰은 현재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보호 중인 B씨 친자녀들을 상대로도 학대가 이뤄졌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94하락 6.3809:48 06/14
  • 코스닥 : 995.59상승 4.4609:48 06/14
  • 원달러 : 1116.10상승 5.309:48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09:48 06/14
  • 금 : 71.18상승 0.4709:48 06/1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