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누빈 서울시장 후보들…朴 서울숲-吳 정책점검-安 노후아파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이준성 기자,김유승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한 달 앞둔 7일 여야 서울시장 후보들은 주말에도 현장을 찾아 민심을 청취하고 이를 기반으로 정책을 수정·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오후 성동구 성수동 서울숲 일대를 걸으며 다섯번째 'Again 서울을 걷다' 행사에 참여했다.

박 후보는 "서울숲은 우리 시민들의 힘으로 조성한 곳이고, 녹색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너무나 좋은 성공사례"라며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숲 같은 공원을 더 많이 만들어 서울의 녹지공간을 40%로 확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후보는 "서울숲 일대를 강·남북을 잇는 지역균형발전의 거점지역으로, 한강을 따라 이어지는 수변문화벨트의 중심축으로 육성해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링컨센터처럼 문화와 여가를 함께 누릴 수 있는 서울 최고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며 "성동구가 사회적 기업의 허브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서울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도 했다.

이어 "성수동 준공업지역 일대를 서울 최고의 ICT 신산업 특구로 육성하겠다"면서 이를 위해 "성수동에 집적된 ICT업체의 체계적인 관리와 함께 창업, 스타트업 성장지원 인프라 구축 등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한 카페에서 열린 당 대외협혁위원회 정책네트워크 드림이 엮은 '4.7 재·보궐선거 정책제안서집' 전달식에 참석해 제안서집을 받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한 카페에서 열린 당 대외협혁위원회 정책네트워크 드림이 엮은 '4.7 재·보궐선거 정책제안서집' 전달식에 참석해 제안서집을 받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영등포구에 있는 정치인 협동조합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회가 운영하는 시민 정책참여단 전문가들을 만나 정책 제언을 청취한 뒤 정책 반영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국민의힘에 대한 지지세가 취약한 3040 세대를 핀셋 공략하기 위해 어떤 정책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한 참가자의 질문에 "이번 공약의 주안점에 우리 당에 대한 지지세가 취약한 계층에 대해 고루 혜택이 갈 만한 공약을 정한다는 큰 틀의 정책이 있었다"며 "첫 공약으로 1인가구를 겨냥한 대책을 내세웠다"고 답했다.

그는 "시민의 일상 고민과 필요성을 담아낸 공약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여기 계신 분들의 노력이 정성이 헛되지 않도록 정책 하나하나 세심하게 살펴보고 검토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장미1차 아파트를 찾아 노후된 지하 시설물을 살펴보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장미1차 아파트를 찾아 노후된 지하 시설물을 살펴보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송파구의 한 노후 아파트 단지를 찾아 낡은 외벽과 지하실 배관 등을 둘러봤다.

현장 관계자들이 "서울시에서 요구하는 것들과 시행령을 다 지켜도 (재건축 절차가) 지연된다", "아파트 주차장이 포화상태"라고 하자 안 후보는 "잘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현장을 살펴본 뒤 기자들과 만나 "(재건축) 행정 지연으로 주민들이 고통을 받는 것을 직접 보고 알 수 있었다"며 "이번 정부가 계속 공공 재건축만 고집하느라 이곳 같은 민간 재건축을 원하는 곳은 아무런 이유 없이 행정적 지연들이 계속된다고 들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서 너무나 공공 위주로만 (부동산 정책이 펼쳐져) 부동산 국가주의라고 말하고 싶다"며 "주거 복지에 대해선 공공이 담당하고 재건축은 민간이, 재개발은 민간과 공공이 함께 협력하는 모델이 가장 이상적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